44

영국 런던여행 : 버킹엄궁, 내셔널 갤러리

달려든 새떼를 피해 버킹엄 궁으로 갔다. 정해진 시간에 근위병 교대식이 있다고 해서 갔는데 어쩐 일인지 철문이 굳게 닫혀있었다. 다른 여행객들도 기다리는 것 같아서 나도 사진 찍으면서 앉아있었는데 영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 요즘 같은 시대에 근위병 교대식이 궁금하면 유튜브에서 5초 만에 볼 수 있겠지만.. 막상 여행지에서의 마음은 그렇지 않았나보다. 내가 또 언제 런던에 올 수 있을까... 하는 그런 마음? 아쉬운 마음에 근위병을 계속 째려봤지만 정말 미동도 하지 않더라. 철문이 굳게 닫힌 비컹엄 바로 앞 광장에는 근엄한 표정의 빅토리아 여왕 동상이 우뚝 서 있다. 영국의 20세기 중 거의 대부분을 통치한 그녀는 오늘날 '잘사는 영국'을 만든 왕으로서 추앙받고 있지만 아이러니하게도 동상 곁에는 그녀의 국..

여행 2012.03.11

영국 런던여행 : 웨스트민스터 사원, 빅벤, 세인트 제임스 파크

'여행 첫 날의 아침'이라고 거창하게 글 제목을 써놓고 보니 참 가슴 설레는 단어들의 조합인 것 같다. '여행', '첫 날', '아침'. 새로운 경험에 대한 기대감의 수치를 그래프로 그려본다면 아마 가장 높은 시간대가 바로 이 순간이 아닐까. 창 밖에서 들리는 낯선 언어의 대화소리에 잠을 깨고, 낯선 잠자리에서 일어나 이국적인 식단의 식사를 하고, 낯선 도시의 지도를 손에 들고, 지갑에는 낯선 화폐를 넣고. 그렇게 가방 구석구석 익숙치 않은 무언가들을 잔뜩 넣고서 숙소를 나설 때의 그 짜릿함이란... 겪어본 사람들은 다 알 것이다. 그 맛을 잊지 못해 결국 또 다음 여행을 계획하게 되는 것 같다. 전날 숙소에 늦게 도착해 새벽에 잠든 것 치고는 꽤 일찍 일어났다. 식당에선 사진으로 익히 보아왔던 푸짐한 ..

여행 2012.01.26 (2)

북큐슈 여행기 - 1 : 하카타 방황하기

도쿄 여행을 다녀온지 1년. 매년 새로운 나라를 다녀오자는 다짐을 지키려고 노력했지만 여러가지 이유로 또 다시 일본을 다녀오게 되었다. 후쿠오카 공항은 도쿄보다 가까워서 비행시간은 1시간도 걸리지 않았는데도 기내식이 일식 도시락으로 제공되었다. 하루 전에 만든 대강의 여행 일정은 있었지만 세부적으로 어디를 갈지는 역시나 정하지 못했었고 작년과 똑같이 비행기 안에서 윙버스 지도를 뒤적거리는 신세였다. 작년 하네다 공항을 나오자마자 찍었던 사진이 생각나서 후쿠오카 공항을 나오자마자 또 사진을 한 장 찍었다. 저 당시의 생각은 오로지 하나. '덥다...' 실제로 높은 온도와 높은 습도 때문에 숨이 막힐듯이 더웠다. 지하철로 두 정거장 거리에 있는 하카타역으로 왔다. 하카타역은 후쿠오카의 중심이 되는 역으로서 ..

여행 2009.09.23 (6)

영덕 강구항 / 포항 월포해수욕장

영덕 강구항의 대게. 다리를 다 잘라줘서 편하게 먹었고 뚜껑(?)에 비벼주는 밥도 맛있었다. 대게 중심의 수산시장이 꽤 규모가 크다. 여기서 저녁에 먹을 회도 저렴하게 구입! (게를 자꾸 두드리는건 신선하다는 걸 보여주려는 의도라고 한다.) 작년에 이어 또 들르게 된 월포해수욕장(멤버는 다르게). 새로 산 카메라가 마음에 든다. 날씨는 흐렸지만 사람은 많았다. 파도가 높아서 놀기에도 오히려 좋았다. 고등학교 동창들과 단체사진. (참 간사하게 나왔네 -_-;) 늦은 밤 월포해수욕장 주변은 완전 전쟁터(?)였다;

여행 2009.09.10 (2)

나홀로 도쿄 여행기 - 12 : 아사쿠사

일본에 다녀온지도 어느새 8개월이 넘었다. 이제 내게 남은 건 아련한 기억들과 그 기억들을 끄집어 내려는 사진들 뿐이다. 마지막 날 아침 아사쿠사에서 찍었던 사진들. 너구리 길? 이름은 잘 기억나진 않지만... 길 중간중간에 저렇게 너구리 동상이 있던 골목. (찾아보니 타누키도리, 말그대로 너구리 길) 외국인들이 서울에 오면 인사동을 꼭 들르듯이 도쿄에 가면 꼭 아사쿠사를 가보라고 한다. 수 많은 사람들과 수 많은 먹거리+살거리. 전통과자류가 많아서 가족들 선물로 안성맞춤. 4일간 도쿄를 다니면서 맛집은 의외로 잘 안갔던 편인데.. 마지막 날이고 하니 소문난 집으로 가봤다. 간판에 '맛있어서 죄송합니다'라고 써있다는 집. 그런데 아직 문도 열지 않은 가게 앞에 길게 늘어선 줄!! 과연 맛집이구나.. 하고..

여행 2009.06.07 (6)

나홀로 도쿄 여행기 - 11 : 도쿄역, 고쿄

마지막 날 아침의 모습. 집 떠나면 고생이라더니... 나흘 뿐이었지만, 어느새 '우리 동네'라고 생각해버렸던 신오쿠보. 마지막 인사. 우에노역, 사물함에다 큰 짐은 맡겨 놓고 마지막 날 일정을 시작. 자꾸만 조급해지는 마음. 도쿄역은 공사중. 휴일이라 빌딩숲 거리도 한적. 고쿄가이엔(皇居外苑). 일본 황제가 사는 곳이 고쿄이고 그 주변에 있는 큰 공원이 고쿄가이엔이다. 여유롭게 쉬고 있는 사람들이 많았다. 요즘 들어 부쩍 공원을 가고 싶어졌다. 나이 먹어서 그런가?; 조만간 용산가족공원에 가봐야지. 옷이 왜 저래; 고쿄 앞에 있는 메가네바시(해석하면 안경다리). 서양인이 찍어준건데... 자세히 보면 초점이 안맞다. 2008년 9월 28일. 고쿄도 나름 성(城)이라서 그런지 주변이 이렇게 넓은 물길로 둘러..

여행 2009.04.19 (2)

나홀로 도쿄 여행기 - 8 : 오다이바, 하라주쿠

유리카모메를 타고 오다비아로 가는 길. 빌딩 숲 사이를 지날 때 기분이 묘하다. 유리카모메를 탈 때는 맨 앞 칸에 타는 센스가 필요함. 오다이바는 아주 큰 인공섬인데.. 배로 가는 방법도 있지만 자동차나 전철로는 레인보우 브릿지라는 긴 다리를 건너서 간다. 곡선주로를 부드럽게 돌아서 아치형의 다리를 건너는데 도쿄 야경을 배경으로 다리에 조명이 들어오는 야간에 특히 아름답다고 한다. 나는 전날 도쿄타워에서 멀리서나마 본걸로 만족. 오다이바에는 관광 목적의 건물이 많다. 건물마다 아기자기한 기념품을 파는 가게가 많은데 구경하다보니 시간가는 줄 몰랐다. 인상적이었던 청바지 가게 쇼윈도. 오다이바의 상징(?) 자유의 여신상 축소판. 에펠탑 닮은 도쿄타워는 그렇다 치더라도 이건 좀.. 비싼 카메라가 있길래 무슨 ..

여행 2008.12.21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