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랩북/서울대 6

인사담당자들 "서울대생, 똑똑은 하지만..."

3월 2일자 쿠키뉴스 A증권사 이성훈(34·가명) 대리는 요즘 서울대학교 출신 신입사원 박모(29)씨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지난해 입사한 박씨가 점심시간에는 영어학원을 다닌다며 식사를 함께 하지 않고 저녁에는 체력단련을 이유로 정시퇴근을 고집하는 등 팀원들과 좀처럼 어울리지 않기 때문이다. 이씨는 “박씨가 조직문화를 해치고 있다”고 불평했다. 실제 대기업 인사담당자들은 서울대 졸업생들이 다른 대학교 출신자들 보다 지식은 풍부하고 논리적 사고력이 뛰어나지만 인간관계가 원만하지 못하고 협동심이 부족하다고 평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대 대학생활문화원이 2일 밝힌 ‘2006년 대학졸업자 대학생활 의견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61명의 기업 인사담당자들은 서울대생들을 타대학 졸업생들보다 인간관계와 협동 능..

스크랩북/서울대 2007.03.02 (2)

서울대 졸업파티,맨숭-아슬‘줄타기'

from 한국일보 : http://news.hankooki.com/lpage/society/200602/h2006021218465621950.htm 서울대 졸업파티,맨숭-아슬‘줄타기' “호텔서 향락성 이벤트” 비판속 “美등에 비하면 얌전” 평가도 10일 밤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호텔 나이트클럽. 캐주얼 복장이지만 세련된 옷차림의 젊은이들이 삼삼오오 이야기꽃을 피우고 있다. 짧은 치마, 딱 붙는 청바지, 배꼽이 드러나는 탱크탑 등 아슬아슬한 모습도 눈에 띈다. 반항과 독설로 유명한 백인 랩퍼 '에미넴'의 음악이 흘러 나오자 자연스레 리듬에 몸을 맡긴다. 서울대생들의 졸업 행사인 'S 파티'의 한 모습이다. 대학생들의 졸업 파티라는 것이 우리나라에서는 처음이고, 그것도 서울대생들이 연다는 점에서 이번 행..

스크랩북/서울대 2006.02.12 (2)

서울대 총학생회장에 여학생 첫 당선

[연합뉴스 2004-11-30 16:25] 서울대 총학생회장 정화씨 국문과 정화씨.."양성평등 위해 노력" (서울=연합뉴스) 김병조 기자= 여학생으로는 처음으로 서울대 총학생회장에 당 선된 정화(22.여.본명 류정화)씨는 30일 "당선돼서 기쁘지만 많은 분들이 지지해준 만큼 어깨가 무겁다"고 말했다. 정화씨 30일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이 같이 밝히고 "여성 총학생회장 당선 자체 가 여성 지위의 향상은 아니다"며 "대표자가 여성이라는 것과 별개로 앞으로 양성평 등을 위해 적극 활동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부산에서 태어나 2001년 서울대 국문과에 입학한 정화씨는 지난해 인문대 학생 회장을 거쳐 올해 민중민주 계열 선거운동본부 후보로 총학생회 선거에 출마, 35%의 지지로 당선됐다. 정화씨는 "그동안 ..

“서울대 강원도로 오면 2백만평 제공”

“서울대 강원도로 오면 2백만평 제공” [경향신문 2004-11-02 19:57] 강원도가 2일 동북아 중심 및 통일시대 국가 경쟁력 강화를 위해 ‘서울대의 강원도 이전’을 제안해 관심을 끌고 있다. 김진선 강원지사는 이날 김영식 교육부 차관을 만나 “대학도시 조성을 위해 2년 전부터 서울에서 1시간 거리에 있는 터를 입지 대안으로 모색해왔으며 전체 입지 중 서울대 이전에 필요한 1백만~2백만평의 터를 무상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서울대측은 예산확보의 어려움으로 난색을 표명, 실제 이전이 이뤄질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인다. 김지사는 “강원도는 국가 경쟁력 확보 및 교육제도 혁신차원에서 수도권 분산과 국가 균형발전의 유효한 수단이 된다는 점, 통일시대를 대비한다는 점 등에서 서울대 이전지..

스크랩북/서울대 2004.11.03 (2)

서울대 야구부, 창단 28년만에 첫 승

[연합뉴스 2004-09-01 17:53:00] (서울=연합뉴스) 천병혁기자= 만년 꼴찌팀 서울대 야구부가 팀 창단 28년만에 감격적인 첫 승을 신고했다. 서울대는 1일 동대문구장에서 벌어진 2004전국대학야구추계리그 B조 예선리그 송원대와의 경기에서 선발 박진수가 9이닝동안 4안타와 볼넷 8개를 허용했지만 무실 점으로 막는 역투속에 2-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서울대는 지난 77년 팀 창단이후 무려 28년동안 199패 1무의 참담한 성 적 끝에 기적같은 첫 승을 일궈내 학교 야구부 역사를 새로 쓰게 됐다. 박진수의 호투속에 이날 서울대는 2회 1사 1,3루에서 용민의 중전적시타로 선취 점을 뽑은 뒤 4회에는 상대 실책속에 1점을 보태 승기를 잡았다. 순수 아마추어 선수들로 구성된 서울대 야구부는 그동안..

스크랩북/서울대 2004.09.01 (1)

서울대 이공계 입시설명회 '썰렁'

http://news.naver.com/vod/tv.php?section=tv&office=sbsvod&article_id=11994 서울대 이공계 입시설명회 '썰렁' SBS [속보, 사회] 2003년 11월 08일 (토) 21:40 한때 최고 인기를 누리던 이공계 대학이 요즘은 외면당하고 있습니다. 서울대가 오늘(9일) 이공계 입시 설명회를 가졌는데 별로 인기가 없었습니다. 김광현 기자입니다. 공대와 농생대, 자연대 등 서울대 이공계 3개 대학의 연합 입시 설명회장. 이공계 기피현상이 심각해지자 대학이 직접 학생 모셔오기에 나섰습니다. 지난해 서울대 이공계 대학의 정시 합격자 1차 등록률은 70%대, 전체 평균 87%를 훨씬 밑돌았습니다. 서울대 캠퍼스 내에서 이같은 입시 설명회가 열리기는 이번이 처음..

스크랩북/서울대 2003.11.09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