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13

Kevin Garnett's Career Highlight 1995~2007

이번 학기 농구수업에서는 매주 실제처럼 경기를 진행하는데 지난 3주간 단 한 골도 넣지 못했었다. 나한테 맞지 않는 스타일로 플레이했던게 실수였다. 스윙맨처럼 골대 뒤로 많이 돌다보니 체력도 많이 떨어지고 정작 슛도 잘 들어가지 않는데다가 밖에 있다보니 리바운드도 거의 못했다. 하지만 이번 주는 달랐다. 내가 원래 잘하는 케빈 가넷 스타일로 돌아왔다. 일명 five-tool-player 라고도 하는데, 득점,리바운드,어시스트,스틸,블락에서 골고루 활약하는걸 말한다. 큰 키에 비해 왜소한 체격. 하지만 긴 팔과 엄청난 점프력, 넓은 시야 그리고 타고난 스피드를 이용한 가드에 버금가는 1대1 능력, 타점 높은 골밑슛, 페이드어웨이, 미들점퍼, 파리채블로킹, 스틸, 어시스트, 리바운드 등등... 말그대로 만능..

영상/스포츠 2007.11.28 (2)

Daily Posting...

매일 블로그에 하나씩 포스팅 한다는 거... 쉬운게 아니구나. 동영상이나 사진으로 대충 때우는 포스팅이 아니라 정식으로 일정 분량 이상의 글을 매일 쓴다는 건 더더욱 어려운 듯 하다. 그냥 대충 살자. -_-; 1. 주말 이번 주말엔 뭘 했는지 모르겠다. 눈 다친거랑 면접 준비를 핑계로 방에서만 뒹굴었는데 막상 아무것도 한게 없다. 아마 내일부터 빡세게 준비해야 될 것 같다. 2. 주식 느긋하게 기다리지 못하고 결국 지난 금요일에 모두 팔아버렸다. 다음주 월요일엔 일단 절반 이상을 현금으로 돌려서 생활비에 보태고, 다시 지난달처럼 극소액 투자를 해야겠다. 시간을 적게 투자하면서 은행이자율보다 높은 수익을 올리는데 중점을 두고... 3. 노래 요 며칠간 다운 받은 노래만 몇 백 곡... 그동안 있던거랑 합..

일상 2007.11.12

남자라면 눈가에 스크라치 하나쯤은...

남자라면 이 정도 흉터 하나쯤 있어야 하는거 아닌가? 상대 녀석들이 어찌나 과격하게 덤비던지 조심한다 했는데도 살짝 긁혔네... 이러면 농담이고 -_-; 농구하다 상대 선수와 정면으로 헤딩했는데 깊진 않지만 길게 찢어져서 어쩔 수 없이 꿰맸다. 흉터는 남는다고 하던데 별로 잘 생긴 얼굴이 아니라 크게 걱정되진 않더라 ㅋㅋ 풍전전의 서태웅처럼 지금 한 쪽 눈을 거의 감은 상태다. -_-; 그 방향에서 뭔가가 다가오면 잘 안보이고, 원근감도 상당히 떨어진다. 다쳤을 때의 상황을 생각해보면, 만약 내가 안경을 쓰고 있었다면 지금보다 훨씬 크게 다쳤을 수도 있을 것 같다. 지난 여름에 라섹수술을 했던게 이런 식으로도 도움이 되다니.. 그나저나 다음주까지는 잘 아물어야 할텐데... 이대로 면접가면 분위기 완전 험..

일상 2007.11.05

드디어 NBA 개막!!

내가 얼마나 농구를 좋아하고 특히 NBA를 얼마나 더 좋아하는지 알만한 사람은 알거다. 아직 프리시즌(연습경기)이긴 하지만 그래도 새로 팀을 옮긴 선수들이 새 유니폼을 입고 새로운 동료들과 함께 뛰는 모습은 나를 많이 설레게 한다. 언젠가 미국땅을 밟아서 NBA경기를 내 눈으로 직접보는게 소원인데 그날이 언제쯤 올런지.. 이제 NBA를 맘껏 볼 수 있는 날도 2달 정도 남았으니 놓치지않고 볼 수 있는한 다 봐야겠다. I LOVE THIS GAME!!

일상 2004.10.13

키 크는 방법

1. 콩나물 콩나물 키우는걸 본 적 있는 사람은 알겠지만, 콩나물은 정말 단시간에 쑥쑥 자란다. 그런 특성을 생각해서 키 크는것과 관련되어 있다고 많이들 생각하는 것 같은데 별로 근거는 없는 것 같다. 어릴때부터 콩나물 많이 먹긴 했지만 말이다. 2. 우유 키가 크든 안크든 어쨌든 몸에 좋은거다. 많이 먹자 -_- 초등학생때는 하루에 하나씩 먹었는데 그 이후론 그리 많이 먹진 않았다. 3. 농구 어릴때부터 주구장창 농구해온 사람도 키 작은 사람 많다. 어디서 들은 말인데 농구는 점프를 많이 하는 운동이라 무릎의 성장판을 자극시켜 키 크는데 도움이 된다고 한다. 난 농구해서 키가 큰게 아니고 키가 커서 농구를 한 케이스지만-_- 4. 꿈 높은데서 떨어지는 꿈을 많이 꾸면 키가 큰다고 하는데, 이건 어쩌면 ..

일상 2004.07.11

농구인(=바스켓맨?)

Nikon COOLPIX2500 2004.5.16. 15:20 KNU Basketball Court 경북대학교 농구코트에서 매주 농구모임이 있다. 매주 가진 못하고.. 가끔 가는데 역시 혼자 하는것 보단 훨씬 재밌다. 모임에 가면 느끼는 건데 농구를 좋아하는 사람들은 야구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야구를 좋아하는 것보다 훨씬 더 농구를 좋아하는 것 같다. 정말 말그대로 농구를 사랑하는 것 같다. 나도 물론... 농구를 사랑한다. 진심으로

사진 2004.06.12

2004 NBA All-Star Game

서류 제출 하려면 이력서도 쓰고 자기소개서도 써야하는데 이것저것 다 미루고..... 토요일엔 오전에 NBA 올스타전 루키첼린지 보다가 실내체육관에 농구를 보러 갔다. 오리온스 vs 스타즈 경기였는데 좀 싱겁긴 했지만.. 그래도 이겨서 기분 좋았고 프로농구는 처음 보러 간거였는데 꽤 재밌고 즐거웠다. (이겨서 그런가?) 앞으로도 종종 가야겠다. (사실 다음주에도 간다-_-) 일요일도 아침부터 일어나자마자 NBA 올스타 전야제 행사들을 봤다. 기대했던 슬램덩크 콘테스트는 약간의 실수들은 있었지만 그래도 최고의 덩크들을 보여줬다. 오후엔 오리온스vs블랙슬래머 경기를 중계로 봤는데 간발의 차이로 승리해서 기분 좋았고 끝나자마자 동생이랑 농구하러 갔다. 1시간 반정도.. 재밌게 공 튀기다 왔다. 오늘도 아침부터 ..

일상 2004.02.16

고등학생들과의 농구

어저께 오랜만에 농구를 했다. 동생이랑 사촌동생이랑 동생친구들이랑.. 또... 운동장에 온 다른 고딩들이랑-_- 서울에서도 혼자 하긴 했지만.. 오랜만에 재밌게 농구한 것 같다. 근데 문제는... 4시간이나 했다는 거다-_- 체력이 예전 같지 않다는걸 알아서.. 대충 뛰면서 슬슬 했다. 골밑에서 버티면서 놀고... 쉬엄쉬엄했는데 끝나고 나니 허리며 다리며 온갖 후유증이 다가왔다. 꼬박 하루가 지났는데도 여전히 지끈지끈하다. 맨첨엔 동생과 1:1 졌다. -_- 인사이드에서 키를 이용해 버티고 있었는데 동생의 외곽이 이상하게 들어가면서 3:1 패 그담 운동장에 있던 어떤 패거리와 3:3 별로 잘하지 않아 보이길래 걸었는데 실력이 엇비슷 하더라 키큰 녀석이 없어서 내가 안에서 쉽게 몇골 넣었는데 나중엔 안쪽만..

일상 2004.01.06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