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12

제주도 여행기 - 마라도 & 한라산

여행 여섯째날... 은 원래 한라산을 가기로 한 날이었다. 그러나 전날의 과음-_-은 오전 10시까지 우리를 재워놓았고.. 한라산 입산 시간이 지나버려 포기했다. 다음날 비행기 시간이 빠듯하긴 했지만 아침 일찍 일어나 한라산을 가기로 하고 일단 다들 해장을 했다. 그렇다고 마냥 하루를 흘려버리기는 그래서 새로운 관광지를 찾아보던 중 마라도가 눈에 띄었다. 평소에 가보고 싶던 곳이기도 하고 여비랑 원경형도 가보지 못한곳이라고 해서 마라도를 가기로 결정했다. 일단 버스를 타고 한시간 정도 간 후 다시 택시를 탔다. 다행히 오후4시 마지막 배를 탈 수 있었다. 우도 가던 배 보다는 훨씬 작았는데..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타다가 낭패를 봤다. 배가 정말 심하게 흔들렸다. 전날 먹은 술까지 겹처서 멀미를 심하게..

여행 2003.08.27 (1)

제주도 여행기 - 자전거 일주

내가 이렇게 제대로 여행 가본적이 있는가 싶다. 학교에서 수학여행이다 뭐다 해서 간 것 외에는.. 참 오랜만의 여행이었던것 같다. 제주도는 처음이었고... 첫날 제주공항에서 다들 만났을 때의 모습이다. 아직은 앞으로의 고생길을 모르고 있다. -_- 그리고 곧장 자전거 빌리는 곳으로 갔다. 비가 추적추적 내리고 있었지만 세워놓은 계획이 있었기 때문에 비옷입고 자전거를 타기로 했다.(예상했던 일이지만) 첫 관광코스였던 용두암을 그냥 지나쳐버리고-_- 열심히 자전거 패달을 밟던 중 옹의 자전거가 말썽을 일으켰다. 그래서 자전거 교체를 기다리면서 사진 한 장~ 그렇게 첫날은 협재해수욕장까지 갔다. 당초 계획보다 조금 덜 간거였지만 '내일 많이가자'라는 생각으로 일단 민박집을 잡았다. 나야 할줄아는 요리라곤 라면..

여행 2003.08.27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