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숙사 12

시험이 끝난 날

시험이 끝난 날... 끝나자마자 기숙사로 돌아와서 컴퓨터를 잠깐 확인한 후 2층 침대로 올라가 잠을 청한다. 저녁쯤 룸메이트가 들어온다. 내가 깰까봐 불도 못켜고 조용히 컴퓨터 한다. 저녁 먹을 시간도 훨씬 지나서 슬슬 눈이 떠지고 그때쯤 원경형이 순보랑 내 방에 쳐들어온다. 통닭이나 맹구를 하나 시키고 원경이형은 내 책상에 앉아 어느새 스타를 실행시키고 있다. 나는 계속 침대에 누워 '엉성'이라는 말을 연발한다. 잠시후 음식이 도착하고 돈을 챙겨 내려간다. 우리는 먼저 먹기 시작하고 원경형의 손떨림이 멈추면 내려와 같이 먹는다. 순보는 재빨리 방송사 홈페이지로 들어가 볼만한 VOD를 튼다. 먹고나서 각자 자기방으로 돌아간다. 새벽이 된다. MSN으로 어떤 대화가 오고간 후 다들 겉옷을 걸치고 기숙사 앞..

일상 2004.07.15 (2)

오랜만에 찾은 기숙사

Nikon COOLPIX2500 2004.5.20. 15:37 SNU dormitory 작년에 내가 살던 923동과 그 앞 924동의 모습. 만약 휴학하지 않았더라면 올해도 기숙사에서 약간은 쓸쓸한 생활을 했을지도 모르겠다. 태어나서 처음 해본 '혼자 생활'에서 나의 집이 되어준 곳이라서 그런지 근처에만 가도 감회가 새롭고 그렇다. 내 방은 어찌되었나 궁금해서 923동에 살짝 들어갔었는데 여학생 동으로 바껴서 흠칫 놀랐었다. -_-

사진 2004.06.12 (1)

overlap...

2001년 3월 따끈따끈한 합격통지서 들고 서울에 올라왔다. 내가 살게 될 곳은 기숙사... 외할아버지, 엄마와 함께 짐을 가득 들고 4층까지 올라갔다. 문을 여는 순간 약간의 담배냄새... 두명의 선배(?)라고 불러야 될듯한 사람들은 TV앞에서 열심히 게임을 즐기고 있었다. 바닥엔 담배꽁초 쌓인 PET병이 놓여져 있었고, 이사온지 얼마 안된것 같았다. 한명은 약간 얍삽(?)하게 생겼으며 평범했고, 다른 한명은 머리는 아주 샛노랗게 염색을 했고, 인상은 좋아 보였다. (사실은 약간 쫄았다.) 룸메이트는 노랑머리 쪽이었다. 우리 엄마는 잘 부탁한다는 말을 하고.. 짐을 대충 정리하고 뭔가 뻘쭘해서 엄마랑 같이 나왔다. 나는 지방에서 올라온 신입생 티가 팍팍 나는 상태였으며 말도 제대로 꺼내지 못했다. 20..

일상 2003.11.03

이사

이사했다. 어떻게 보면 이사라고 할 것 까지도 없지만.. (바로 옆동) 그래도 1년동안 정들었던 방을 떠나서 새방으로 옮겼다. 왠지 새로운 기분이 든다. 새 룸메이트도 궁금하고.. 이걸로 기숙사만 3년째다. 기숙사 식당의 패턴.. 식당 아줌마들의 얼굴.. 매점에 어떤 과자가 어느 위치에 놓여있는지.. 야식 시켜먹을 집 전화번호들.. 눈감고도 훤~히 알 정도가 됐다. ㅡㅡ; 첫 해 살던 동보다 작년에 살던 동이 더 좋았고.. 그 동 보다 이번에 살 동이 더 좋다. 욕실이 기숙사 욕실이라고 믿기지 않을만큼 최신식이다. 방도 나름대로 깨끗한것 같고.. 책상에 칼자국만 빼고는 거의 다 마음에 든다. ^^; 방 닦고 컴퓨터 연결하고.. 밥먹고 게임했다. 짐 정리는 하나도 안했는데 ㅡㅡ;; 이제부터 시작해야지.. ..

일상 2003.02.23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