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애니메이션 6

시간을 달리는 소녀(時をかける少女)

정말 오랜만에 애니메이션을 보았다. 예전엔 종종 봤었는데 요즘 들어선 왜 멀리했는지 모르겠다. 특히 이런 극장판(?)은 웬만한 영화 못지 않은 가치가 있는데 말이다. 아직도 를 처음 봤을 때의 그 감동이 잊혀지지 않는다. '시간을 달리는 소녀(時をかける少女)'는 말 그대로 시간을 달리는 -_-; 소녀에 관한 이야기다. 뭔가 상징적이거나 철학적인 뜻이 숨어있진 않지만 애니메이션에서만 느낄 수 있는 '순수함'의 매력을 알고 있는 사람이라면 충분히 박수를 보낼 수 있는 작품. 처음엔 다소 고전틱한 그림체가 당황스러웠지만 차차 익숙해지면서 그런 것도 나름 매력으로 다가왔다. 엔딩 크레딧에 보니까 한국인 이름도 많이 나오던데 세부적인 작업을 많이 담당했나 보다. 같은 제목의 1983년도 영화가 있는데 이 애니메이..

리뷰/애니메이션 2007.05.17 (4)

彼氏彼女の事情(그와 그녀의 사정) TV 01-26

Enomoto Atsuko & Suzuki Chihiro - 夢の中へ 彼氏彼女の事情(그와 그녀의 사정) TV Animation 총 26편 안노 히데야키 감독 재밌다는, 추천한다는 말을 너무 많이 들었던 작품. 그래서 많이 기대했던 작품. 그 기대를 전혀 져버리지 않은 작품! 초반엔 역시 '재미' 였다. '유키노의 허영'을 비롯해,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웃을 수 밖에 없개 만드는 요소가 가득했다. 중반으로 갈수록 유키노와 아리마의 사랑 이야기가 중심으로 되었는데, 그러면서도 '재미'는 사라지지 않았다. 새로 등장하는 인물들(아사삥,츠바사,마호,...)로 인한 에피소드들과 주인공들의 사랑이야기를 적절히 섞어 배치하면서 지루하지 않게 이야기를 엮어나갔다. 작은 에피소드들을 보면서 마구 웃다가 두 사람의 이야기..

리뷰/애니메이션 2003.09.19 (4)

Ice Age

감독 : Chris Wedge 공동 감독 : Carlos Saldanha 2002년 작 - 기억에 남는 장면 - 영화 오프닝. 떨어지면서도 도토리에 집착하는 모습. ^^; 아기를 위해 정체모를 닭[?]들을 뚫고 멜론을 터치다운에 성공하는 시드 코뿔소를 피하기 위해 디에고의 입으로 들어간 시드. ㅡㅡ; 나무늘보의 진화. 목숨건 미끄럼[봅슬레이?]에 재밌다고 한번 더 타자고 하는 디에고. 째려보는 매니. 어이없게도 디에고에게 걸어가는 아기. 나무늘보보다 호랑이가 만만한가 보다 ^^; 얼어버린 도토리 녹이려다가 뻥튀기가 되어버림. 빙하시대가 끝나도 아직 도토리를 먹지 못했음. - 감상 - 슈렉 봤을때와 기분이 비슷하다. 그저 재밌고, 웃기고, 기분좋고 그렇다. 뭔가를 깊이있게 느끼는 영화와는 거리가 멀지만 나..

리뷰/애니메이션 2003.01.18 (5)

인랑 (人狼)

감독 : 오키우라 히로유키 각본 : 오시이 마모루 1999년 작 - 기억에 남는 장면 - 자폭하려 하는 소녀. 무언가를 말하는듯한 눈빛. 주인공 '후세'의 꿈. '인간 = 늑대'? 짐승의 삶을 사는 후세... 그의 정체를 알아버린 소녀.. '빨간 두건'이야기의 마지막 부분을 울부짓는 소녀. 내면에 남겨져 있던 '인간'으로서의 감정이 북받친 후세. 엔딩. - 감상 - 처음엔 오시이 마모루의 작품인 줄 알았다. [처음에 크레딧 나오는데 아는 이름이 Mamoru Oshii 밖에 없었다 ^^;] 그림이나 내용도 공각기동대와 비슷한듯 했고.. 그렇지만 조금은 다른, 약간은 범위가 좁은 주제를 말한다는 느낌이 들었다. (공각기동대 보다..) 전반부에 나오는 주인공 '후세'의 인간적인 면.. 후반부에 가서 그가 그렇..

원령공주 (Mononoke Hime)

감독 : 미야자키 하야오 성우 : 마츠다 요우지(아시타카 역), 이시다 유리코(산 역) 1997년 작 - 기억에 남는 장면 - 사슴신이 발을 내 딛을때마다 '생명'이 나타났다 사라지는 장면 삶과 죽음까지 관장하는 사슴신이 인간이 쏜 총에 맞는 장면 - 감상 - 이 작품을 처음 접한건 중3때. 친구들에 휩쓸려 모 대학의 애니메이션 상영회에 가서 처음 만났다. 애니메이션이라곤 TV가 전부였던 나에겐 이런 대작을 이렇게 일찍 만난건 행운일까, 불행일까. 애니를 보는 눈이 한껏 높아져버린건 어쩔 수 없다 치더라도 나의 눈을 재패니메이션 쪽으로 돌려놓았으니 어느정도는 성공했다고 보는게 맞을듯. ^^ 미야자키 하야오의 작품은 언제나 어렵다. 마지막에 사슴신을 통해 의미하고자 했던 바가 무엇인지 등의 것을 완벽하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