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피곤한 나날들...

zzun 2004. 6. 24. 00:40
월요일부터 피곤한 나날들이다.
오랜만에 수업인데다.. 9시 수업이라서
아침 일찍 일어나 생활해야한다.
거기다 늦게 자는 패턴은 그대로이고..
가끔 낮잠으로 보충하는 정도다.

또.. 요즘 치과에 다닌다.
다시는 안와야지 하고 다짐한지가 2년도 안됐는데
또 가게 됐다 -_-
이젠 학교 갈때도 칫솔 치약 가져다닐까보다.

또.. 아버지 일을 자주 도와드린다.
운전에 어느정도 익숙해져서인지
왠만한 차 심부름은 다 내가 한다.

밤엔 또 과외..
40분 운전해서 과외하고 20분 운전해서 온다.
요즘은 너무 피곤해서 졸음운전할까 겁난다.

집에 12시쯤 와서 야식먹고 웹서핑 좀 하다가
잘려고 누우면 2시쯤...
야행성 생활습관이 남아있어서 한참을 뒹굴거리다가
3시 넘어서야 겨우 잠든다.

에고.. 내림피아드, 숙제, 등등
할게 많은데.. 오늘도 그냥 자야겠다 -_-

피곤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