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북큐슈 여행기 - 10 : 나가사키 여행 나흘째 아침이 밝았다. 3일간 너무 열심히 돌아다녔다는 핑계로 조금 느지막히 일어났더니 벌써 해가 중천이다. 나보다 일정이 하루 짧은 친구는 이날 배를 타고 부산으로 돌아가기로 되어 있었고, 나는 나가사키를 다녀오는 일정을 계획했다. (원래는 나가사키에서 1박을 할 계획이었지만 무슨 일인지 모든 숙소가 예약불가였다.) 모처럼 늦잠도 자고 여유로운 아침을 보내고 나서, 이제는 내 집같이 편안한 하카타역으로 나갔다. ..
북큐슈 여행기 - 9 : 벳부 유후인에서 오이타를 거쳐 벳부로 왔다. 가져온 여행책과 안내소, 버스정류장을 참고하여 8개의 지옥을 순례할 계획을 세웠다. 그리고 피곤한 몸을 녹여줄 온천을 기대하면서 일단 배부터 채우기로 했다. 교통편을 확인하고 다시 역사로 들어와 간단하게 저녁을 먹었다. 배가 많이 고파서 카레돈까스를 주문했더니 정말 카레와 돈까스와 밥만 나왔다. 하지만 오랜만에 먹는 일본식 카레라 맛이 좋았기 때문에 용서해 주었다. 드디어 첫번째 우미지고쿠(海地獄)..
북큐슈 여행기 - 8 : 유후인(2) 유후인 이야기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유후인 오르골의 숲(오르고루노모리)이라는 가게는 온갖 오르골들을 모아 놓은 가게다. 사실 오르골에 그리 취미가 있거나 한 건 아니어서 구입하진 않았지만 맑은 소리들을 듣고 있으니 마음이 안정이 되는 것 같았다. 동행했던 친구는 평소의 이미지(?)와는 다르게 오르골 소리를 좋아한다고 하나 구입했는데, 정작 고른 곡은 Rock(GReeeen - キセキ 맞나?)이었다; ..
북큐슈 여행기 - 7 : 유후인 셋째 날 아침도 어김없이 하카타강을 건너면서 시작했다. 숙소가 강변에 있었던 덕분에 바다향기가 나는 하카타강의 강바람을 맘껏 맞을 수 있어서 좋았다. 날은 좀 흐렸지만 유후인/벳부 일정을 위해 기차를 타러 아침 7시쯤 숙소를 나섰다. 하지만 힘찬 출발은 그리 오래가지 못했고 우리는 다시 기차 안에서 골아떨어졌다. 문득 잠을 깨보니 어느새 도시를 벗어나 한적한 시골길을 달리고 있는 유후 디럭스(Yufu Delux..
북큐슈 여행기 - 6 : 우치노마키 조지아로 힘내시고(?) 아소산을 내려가는 버스에 올랐다. 산을 내려가려는데 문득, 내가 언제쯤 이 곳에 다시 올 수 있을까. 그 때의 나는 지금의 나를 얼마나 기억하고 있을까. 이런 쓸데없는 생각들이 떠올랐다. 생각해보면... 사진 찍는 것도, 블로그에 글을 쓰는 것도 모두 '지금의 나'를 훗날 기억하기 위해 시작한 취미였다. 내려오는 버스는 아소역이 종점이 아니다. 아소역을 지나 우치노마키라는 시골마을까지 운행하는 버스였는데 2-3시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