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zun.net

NIKON D90 | Manual | 1/1000sec | F/3.5 | 0.00 EV | 18.0mm | ISO-200 | 2009:08:29 16:41:05


재즈 음악에 취한 채로 글로버 가든을 나와 다시 언덕길을 내려왔다.

여행을 하면서 관광명소를 가고, 맛집을 가서 맛있는 음식을 먹고, 사진을 찍고 그런 것들도 필요하지만
그보다는 잊지 못할 단 하나의 순간을 뇌리에 남기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글로버 가든의 재즈는 나에게 그런 순간이었다.




NIKON D90 | Manual | 1/60sec | F/3.5 | 0.00 EV | 18.0mm | ISO-200 | 2009:08:29 16:58:31


오래된 성당이 있는 곳이다보니 성물가게 비슷한 곳이 있었다.
거기서 스태인드 글래스 그림의 향초를 샀다.
어머니와 친구에게 하나씩 선물했는데 잘 쓰고 있으려나...



NIKON D90 | Manual | 1/640sec | F/3.5 | 0.00 EV | 18.0mm | ISO-200 | 2009:08:29 17:10:36


그리고 다시 지도를 보면서 열심히 걸었다.
난 처음 간 도시에서는 지도를 보고 걸으면서 지리를 익히려고 하는 경향이 있다.

'네덜란드인의 거리'라는 저 동네는 2차대전 전후로 네덜란드인들이 모여 살았던 곳이라고 한다.
그래서 주변에 오래된 서양식 건물도 많이 보이는데 나가사키가 항구도시라는 사실을 새삼 깨달았었다.

걷다가 바다가 보이는 곳에 앉아서 한참이나 멍하니 있었다.
지금 생각해보면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
그냥 해가 지고 있는 걸 바라봤던 것 같다.
그러다 배가 고파져서 일어났다.

아, 나가사키까지 왔으면 잊지 말고 먹어야 하는 것이 있지...





NIKON D90 | Manual | 1/125sec | F/3.5 | 0.00 EV | 18.0mm | ISO-200 | 2009:08:29 17:44:02


NIKON D90 | Manual | 1/50sec | F/3.5 | 0.00 EV | 18.0mm | ISO-200 | 2009:08:29 17:51:30


바로 나가사키 짬뽕!
짬뽕이라는 음식이 탄생한 곳이 바로 나가사키다(중국이 아님).

사실 일행이 없어서 혼자 식당에 들어간다는 게 좀 부끄러웠지만
'내가 평생 나가사키를 다시 올 수 있을까'라고 생각하니까 용기가 났다.

메뉴는 여러가지가 있었지만 역시 정석대로 '찬-퐁'을 시켰다.
우리나라 짬뽕과는 달리 닭뼈로 육수를 내고 맵지 않게 양념을 한다.
숙주나물이 아주 많이 들어가 있고 해산물은 조개살 정도가 들어가 있었던 것 같다.
흔히 먹는 일본 라멘과 우리나라 짬뽕 맛의 중간 정도?
맛은 좋았다!

장충동 족발집처럼 '원조'라고 불리는 가게가 여럿 있는 것 같았다.
저 가게도 그 중 하나.


이제 배도 부르고,
나가사키에 해야할 일도 한 가지만 남았다.





NIKON D90 | Manual | 1/125sec | F/3.5 | 0.00 EV | 18.0mm | ISO-640 | 2009:08:29 18:54:33


NIKON D90 | Manual | 1/125sec | F/3.5 | 0.00 EV | 18.0mm | ISO-640 | 2009:08:29 18:55:24


NIKON D90 | Manual | 1/50sec | F/3.5 | 0.00 EV | 18.0mm | ISO-1600 | 2009:08:29 19:00:13


나가사키는 항구도시이기 때문에 야경으로도 유명하다.
야경을 보기 위해 케이블카를 타고 산 정상으로 올라갔다.
3층짜리 건물에 식당과 카페가 있고 사람들도 꽤 많았다.

산 중턱의 야외공연장에서 유명한 가수가 공연을 하고 있어서 조금 시끄럽긴 했지만
그리고 8월말인데도 해가 지니까 바람이 많이 불어서 좀 춥긴 했지만
그래도 꿋꿋이 버티면서 어둠이 내리기를 기다렸다.





NIKON D90 | Manual | 20sec | F/22.0 | 0.00 EV | 18.0mm | ISO-200 | 2009:08:29 19:12:33


아직 완전히 어두워지기 전에 찍은 사진.

더 어두워졌을 때는 제대로 사진을 찍지 못했다.
정말 예뻤는데...

그렇게 혼자 궁상맞게 감동하고 있다가
다시 케이블카를 타고, 버스를 타고, 기차를 타고 머나먼 길을 달려 다시 후쿠오카로 돌아왔다.

사실 나가사키를 가기로 결정한 것도 일본에 도착하고 나서니까
숙소를 구하지 못해 고생한 것도 그리 힘들다고 생각하지 않았다.





NIKON D90 | Manual | 1/100sec | F/3.5 | 0.00 EV | 18.0mm | ISO-200 | 2009:08:30 10:17:49


푹 자고 일어난 마지막날은 다시 후쿠오카 시내를 돌았다.
쇼핑도 좀 하고.

전에 도쿄에서 들렀던 프린팅 티셔츠를 파는 가게도 후쿠오카에 있더라고.




NIKON D90 | Manual | 1/50sec | F/3.5 | 0.00 EV | 18.0mm | ISO-500 | 2009:08:30 10:50:37


지하상가는 우리나라와 별반 다를 게 없다.




NIKON D90 | Manual | 1/800sec | F/3.5 | 0.00 EV | 18.0mm | ISO-200 | 2009:08:30 11:08:12


NIKON D90 | Manual | 1/50sec | F/3.5 | 0.00 EV | 18.0mm | ISO-400 | 2009:08:30 11:14:21

일본에서 혼자 들어가서 먹기 쉬운 것은 역시 라멘이다.
유명한 체인점(?)인 잇푸도(일풍당) 라멘.

역시나 이번에도 조금 얼큰한 라멘에 세트메뉴로 시켰더니 저렇게 나왔다.
매운 정도를 선택해서 주문할 수 있다.

그렇게 일본에서의 마지막 식사를 하고 다시 공항으로 향했다.






끝나지 않을 것 같았던 이 여행기도 어쨌든 1년여만에 끝이 났다.
귀국하던 비행기에서 찍었던 구름을 보니 또 마음이 동한다.



북큐슈 여행기는 여기서 끝나지만,
런던/파리 여행기로 커밍 쑨.



Comment +0

NIKON D90 | Manual | 1/640sec | F/3.5 | 0.00 EV | 18.0mm | ISO-200 | 2009:08:29 15:38:22

그렇다.
나는 나가사키라는 곳을 2009년 8월에 방문했던 것이다.
여행기를 마무리짓지 못하고 어물쩡 거리다가 결국 이렇게 2010년 하고도 10월이 되어버렸네.
바다 냄새 가득했던 나가사키가 어렴풋이 기억이 날 것도 같다.





이렇게 생긴 낡은 전철을 타고 도시 북쪽까지 올라갔다가 다시 남쪽으로 내려왔었다.
무슨 성당을 갔었던 것 같은데...




NIKON D90 | Manual | 1/320sec | F/3.5 | 0.00 EV | 18.0mm | ISO-200 | 2009:08:29 15:48:50


NIKON D90 | Manual | 1/400sec | F/3.5 | 0.00 EV | 18.0mm | ISO-200 | 2009:08:29 15:50:24


NIKON D90 | Manual | 1/640sec | F/3.5 | 0.00 EV | 18.0mm | ISO-200 | 2009:08:29 15:51:22


맞다. 이렇게 생긴 오래된 성당도 방문했었다.
토끼 모양의 특이한 벤치도 기억나고
저 계단에서 사진 한장 찍으려고 쭈뼛쭈뼛 버티고 있던 것도 기억난다.
날씨가 정말 많이 더웠었는데...
(찾아보니 오우라 천주당인듯)



NIKON D90 | Manual | 1/1250sec | F/3.5 | 0.00 EV | 18.0mm | ISO-200 | 2009:08:29 16:06:58


항구도시의 느낌을 아주 약간 느낄 수 있는 사진.
1년 전에 찍은 사진인데... 요즘 찍는 사진과 많이 다르네.






그리고 Glover Garden이라는 정원도 갔었구나.
글로버라는 외국인 가문(?)이 만들었다는 매우 큰 정원...
올라가는 입구가 너무 거창해서 잔뜩 기대했는데,
그냥 부자집처럼 생겼었다.


그리고....



바로 이 곡.
공원 안에서 우연히 들었던 재즈. 'Poor Butterfly'
그 마지막 가사가 힘겨워하던 내 마음을 달래주었었다.

"But if he won't come back... then I'll never sigh or cry."

일년만에 이 노래를 다시 들으니
다시 그 시절로 돌아간 것 같아서 좋다.
비록 리허설이었지만... 지친 여행객에게는 이 보다 좋은 선물이 있을까.




끝나지 않은 여행기는 어쨌거나 계속 이어집니다.
기억은 잘 안나지만서도.


Comment +0

I'm in London.

여행2010.08.22 04:12
사람들이 얘기하는 탬즈강의 매력을 이제 조금은 알 것 같다. 세인트폴성당과 테이트모던, 템즈강을 사이에 둔 두 건물에 올라 서로를 바라보면서 느낀 감정이 묘하게 매치된다.



지금 내가 있는 이 곳에서 수 많은 사람들이 긴 세월에 걸쳐 템즈강을 바라봐왔을 것이다. 그리고 템즈강은 그 사람들을 바라보면서 지금과 같은 모습으로 흐르고 있었을 것이다. 역사는 런던의 많은 풍경을 바꾸어 놓았지만 템즈강은 변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나를 흥분케 한다.


내가 앞으로 이 곳을 얼마나 그리워할지 생각하면 슬프지만 그보다 이 순간의 감격이 훨씬 더 크기에 견딜 수 있다. 오히려 내가 아는모든 사람을 지금 여기로 데려 오고싶은 마음이다.



8시가 되어 또 종소리가 울린다. 해가 지지 않는 곳이지만 여전히 하늘은 구름만 가득하고 해는 보이지 않는다.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Comment +8

  • sean 2010.08.25 23:53 신고

    1년이 지나도 생생하다
    밀레니엄 브릿지에서 본 석양!!!
    사진보니까 기분이 묘하네...
    꼭 다시 떠날거야! ㅡ.ㅜ

  • kane_DS 2010.09.17 21:01 신고

    홈피 글이 띄엄띄엄 올라오네 ㅎㅎ
    잘살고있는가..
    어쩌다 생각 날때 왔는데 사진 이쁘네..

  • 신은정 2010.10.18 16:24 신고

    유랑에서 사진을 보고 색감이 예뻐서 왔어요 :) 저는 스코틀랜드까지 한 달 정도 영국여행을 4년 전에 했었는데 알면알수록 매력적인 나라죠 !

    • 여기까지 와주시고 감사합니다.
      전 한 달도 아니고 5일 밖에 안됐는데
      그 매력을 아주 조금 알겠더라구요.

      언제 다시 갈 수 있을런지 모르겠네요;

  • 야생기린 2010.11.23 01:04 신고

    나가사키부터 읽어오다가 저 문장이 마음에 들어서 멈추었네요.
    앞으로의 그리움보다 지금 이 순간의 감동이 크다는 말.
    마음에 들어요.

    순간은 바로 과거가 되고, 우린 또 여행을 떠나겠죠.
    같은 장소라 하여도 '나'는 그때의 내가 아니니까.

    아. 근데 나가사키찬퐁 ㅠ_ㅠ 맛있겠어요. 흑... 이 늦은 시간에!! 넘넘 고문이네요;;;

    • 오랜만이네요!

      이 글은 저 장소에서 즉흥적으로 쓴 글인데
      지금 다시 보니 내가 저런 말을 썼었나 싶네요.

      그때는 정말 떠나고 싶지 않았는데
      지금은 사진을 봐도 덤덤하고 그렇습니다.
      다시 가봐야 알 것 같아요;

      본의 아니게 테러해서 죄송하네요 ㅎㅎ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