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zun.net

기나긴 겨울이 지나고 다시 봄기운이 꿈틀대고 있다.

작년 4월 스페인에서 들었던 버스커 버스커의 노래가 다시 길거리에서 자주 들리면서

자꾸 스페인에서의 행복했던 순간들이 떠올라 나도 모르게 피식피식 웃게 되는 요즘이다.

날씨는 그 날씨의 추억을 떠올리게 하고, 향기는 그 향기의 주인공을 생각나게 하는 중요한 매개체다.




윤종신은 2010년부터 <월간 윤종신>이라는 이름으로 매달 신곡을 발표하고 있다.

내가 이 시리즈를 무척이나 좋아하고 아끼는 이유는

음악도 물론 훌륭하지만 그 계절에, 그 즈음에 들으면 정말 마음이 동하는 그런 곡들을 많이 발표하기 때문이다.


요즘 윤종신 콘서트를 대비하고자 그간 발표했던 곡들을 다시 들어보고 있는데

한 곡씩 듣다가 이 곡에서 재생목록이 멈추고 더 이상 진도가 나가지 않는다.

성시경의 <두 사람>의 가을버전 같은 느낌의 이 곡은

듣다가 잠시 다른 일을 하고 있어도 계속 들리는듯한 착각을 하게 한다.

3월말, 아직은 쌀쌀한 바람이 부는 날씨가 꼭 가을날같이 느껴지기도 한다.


노래 앞부분을 듣다가,

시내버스를 타고 이어폰으로 노래를 들으며 창밖으로 지나가는 풍경을 감상하는 상상을 해봤는데

실제로 가사에 버스가 나와서 깜짝 놀랐다.

이 곡을 만든 이규호씨와 나는 아무 연관이 없지만 음악을 통해 교감을 이룬 셈이다.



90년대 음악을 들으면 유쾌했던 학창시절이 생각나고,

버스커 버스커의 음악은 따뜻했던 스페인이 떠오르듯이,

10년 뒤, 20년 뒤에 윤종신의 음악을 들으면 행복한 지금의 신혼생활이 생각났으면.





'리뷰 >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윤종신 - 몰린 with 이규호  (0) 2013.03.20
Ibadi - Morning Call  (4) 2010.04.26
백지영 - 오랜 버릇처럼  (0) 2009.10.16
이효리 - 마지막 인사  (0) 2009.01.07
랄라스윗 - 나의 낡은 오렌지 나무  (4) 2008.10.19
장혜진 - 1994년 어느 늦은 밤  (2) 2008.08.05

Comment +0


우연히 랜덤 재생 하다가 들은 곡인데
하루 종일 이 노래만 듣고 있네...

매력적인 호란 목소리.





괜히 눈뜨면 오늘도
그대 나에게 남겨둔 그 흔적들
잠에 취한 내 귓가에 들리는
그대의 노랫소리

너와 함께 들려온 세상의 모든 소리가 내게 남아
이렇게 벅차게 빛나는 사랑이었음을 알죠

아직 게으른 열두시
왠지 때늦게 비치는 오후 햇살
달콤하게 내 귓가에 흐르던 그날의 속삭임

너와 함께 들려온 세상의 모든 소리가 내게 남아
이렇게 벅차게 빛나는 사랑이었음을 이젠

기억하지 않을 먼 발자욱이라도
타는 노을 메아리처럼
내 노래가 널 부르네

너와 함께 들려온 세상의 모든 소리가 내게 남아
이렇게 벅차게 빛나는 사랑이었음을 알죠

가사 출처 : Daum뮤직


ps.
티스토리에서 이제 합법적으로 음악을 첨부할 수 있게 되었다.
처음으로 이용해보는데 가사도 같이 첨부되고, 뮤직비디오 링크도 있고
괜찮은 것 같다.

'리뷰 >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윤종신 - 몰린 with 이규호  (0) 2013.03.20
Ibadi - Morning Call  (4) 2010.04.26
백지영 - 오랜 버릇처럼  (0) 2009.10.16
이효리 - 마지막 인사  (0) 2009.01.07
랄라스윗 - 나의 낡은 오렌지 나무  (4) 2008.10.19
장혜진 - 1994년 어느 늦은 밤  (2) 2008.08.05

Comment +4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울어봐도 눈물이 안나
불러봐도 아무 소리가 안나
이젠 무엇도 할 수 없나봐

사랑이 나를 던지고 외로움이 나를 내치고
이별이란 무거운 짐에 짓눌려 버린 내 몸은
성한 데가 없으니까

한 번만 더 네가 나를 사랑해준다면
다신 나를 떠나가지 못하게

그땐 정말로 잘 해주려고 모든 걸 다 해주려고
하얀 종이 위에다 해야 할 일을 적어보다가
네 이름만 써내려 가

==

손끝부터 발끝까지 내 가슴속까지
네가 남긴 흔적들이 있는데
네 손이 닿지 않은 곳 없는데

처음부터 너란 사람 안만났다면
지금보다 멀쩡하게 살텐데
너무 늦었나봐

==

사랑만 하다가
버려진 내게

돌아올 맘이 없어도
그래도 너를 기다려
오랜 버릇처럼

==

'리뷰 >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윤종신 - 몰린 with 이규호  (0) 2013.03.20
Ibadi - Morning Call  (4) 2010.04.26
백지영 - 오랜 버릇처럼  (0) 2009.10.16
이효리 - 마지막 인사  (0) 2009.01.07
랄라스윗 - 나의 낡은 오렌지 나무  (4) 2008.10.19
장혜진 - 1994년 어느 늦은 밤  (2) 2008.08.05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