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zun.net

때 아닌 DDoS 공격으로 IT 관련 뉴스가 도배되었지만 그 전까지만 해도 티맥스소프트의 윈도9이 세간의 화제였다. 티맥스가 OS를 만들고 있다는 건 익히 알고는 있었지만 이렇게 빨리 시연회를 할 정도로 완성되었을 줄은 몰랐다. OS라는게 하루 아침에 되는 게 아니라는 생각 때문인지 본인은 그리 기대도 하지 않았고 그저 신문 기사 몇 편만 읽어봤는데 '스타크래프트를 한참의 로딩 후에 돌렸다'는 부분만 보고서는 아예 관심이 없어져 버렸다. 전체 OS의 30%를 대체한다는 기사를 보면 참 웃음 밖에 나오지 않는다.

티맥스 윈도, (이상한) 스크린샷 대공개
티맥스 윈도는 짜깁기?

사실 문제의 핵심은 티맥스 윈도우의 품질이 아니다. 세계 최고의 인재들을 긁어 모아서 수 십년 간 개발한 MS의 윈도우도 엄청나게 욕먹고 있는 현실에서 획기적인 무언가를 기대한다는 것은 애초부터 무리였다. 사실 우리가 기대했던 것은 '가능성'과 '참신함'이었다고 볼 수 있다. 수 년 내로, 혹은 십수 년 내로 MS 윈도우에 버금가는 품질의 OS를 만들 수 있다는 가능성과, 기존의 OS와는 다른 참신한 무언가를 기대했던 것이다. 수 많은 개발자들이 아마 나와 비슷한 생각을 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렇기에 실망은 클 수 밖에 없었고 각종 블로그에는 관련 글로 도배가 되기 시작하는데...

날 웃긴 '티맥스 윈도 9'
개발자로서의 슬픈 하루....티맥스 윈도우

그러나 이러한 문제보다 더 심각한 건 티맥스 개발자들의 상황이다. 직접 그 회사에서 일해보지 않아서 모르겠지만 친구 Y군의 얘기를 들어보면 대충 짐작이 간다. 특히 최근 들어 '국산'이라는 타이틀 아래 최고 수준의 기술력이 요구되는 소프트웨어들(OS, DBMS, Office 등)을 만들고 있는 점을 봤을 때 개발자들이 얼마나 폐인처럼 코딩하고 있을지... 염려스럽다. 그리고 위에서 언급한 시연회에서 이혼한 개발자, 아파서 휴직한 개발자 등을 언급하면서 프로그램에 대한 연민(?)을 요구하는 듯한 멘트도 있었다고 한다. 아래 블로그의 글을 읽고서도 과연 그런 멘트가 가능할까?

나의 남편은 개발자

세계 유수의 업체들과 경쟁하는 국내 1위의 소프트웨어 업체. 개발자로서 살아가는 젊은이들에게 큰 메리트가 될 수 있는 간판이다. 물론 이들의 선구자적인 노력이 후세에 높이 평가될 수도 있다. 하지만 기본적으로 사람은 사람답게 살아야 하지 않은가. 비좁은 사무실에서 몇 달 몇 년을 기계처럼 살아가는 사람들에게서 과연 세계적인 기술력을 기대할 수 있을까? 세계적인 기업의 '기업문화'라고 하는 것은 적어도 한 명의 천재가 다수의 성실한 사람들을 이끌고 무대포 정신으로 돌진하는 형태는 아닐 것이라고 믿는다. NHN과 많은 비교가 된다.

ps.
하루 간격으로(미국 시간으로는 같은 날) 이런 기사가 나왔다.
구글, 크롬 기반 OS 만든다

이거 참, 씁쓸하구만...

Comment +2

  • broYobi 2009.07.11 08:57 신고

    여기서도 T사의 이야기는 종종 듣지요.

    O사의 DB를 T사꺼로 바꿀꺼냐 아니냐...

    물론 안바꾸겠지만서도.. 암튼..

    재밌네.

    그리고.. 빌라 팔란다.. ㅋㅋㅋ

100만달러 ‘수학난제’ 한국인이 풀었다

[한겨레 2004-12-05 20:51]  


[한겨레] 현상금 100만달러가 걸린 세계 7대 수학난제 중 첫번째 문제를 김양곤(55·수학통계정보과학부) 전북대 교수가 이끄는 국내 연구팀이 3년 만에 풀어냈다.
김 교수는 5일 “미국 클레이 수학재단(CMI)이 지난 2000년 상금 700만달러를 걸고 발표했던 세계 7대 난제 중 1번 문제를 풀어 독일의 논문평가기관인 첸트랄블라트에서 발간하는 논문집에 수록했다”고 밝혔다.

김 교수는 미국 위스콘신 대학 남기봉 교수와 함께 1번 문제인 ‘P 대 NP’를 공동으로 해결했다. 이번 논문은 지난 3월에 인도의 한 저널에도 발표됐다. 김 교수가 푼 ‘P 대 NP’는 컴퓨터 알고리즘과 관련된 분야로 수학의 귀납법 풀이는 가능하나 연역적 풀이도 가능한가라는 문제로 물리학자들도 향후 10~20년 이후 해답이 나올 것으로 예측했다. 김 교수의 논문은 게재 후 2년 동안 수학계의 반응을 본 뒤 클레이 수학재단의 심사를 거쳐 100만달러를 수상하게 된다.

전주/박임근 기자 pik007@hani.co.kr ⓒ 한겨레(http://www.hani.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 +4

  • zzun 2004.12.06 08:35 신고

    알고리즘 시간에 많이 들은 얘기지만..
    P=NP 가 연역적으로 풀이 가능하다면 정말
    알고리즘 학계에 역사상 최대의 사건이 되는건데 -_-
    그동안 수많은 시도가 있었고 다들 '풀었다!'라고 했지만
    다른 수학자 혹은 공학자들이 항상 오류를 발견해내었다 ㅡㅡ;;

    왠지 이번에도 그럴것 같은 느낌...

  • 2004.12.06 16:30 신고

    문병로 교수님이 수엽시간에 한이야기 생각난다
    그 수업들을 당시 약 몇초간...생각한건데..
    '함 풀어보까?'
    ㅋㅋㅋ

  • 2004.12.06 23:05 신고

    허허..전에 assignment problem 풀 때, 잠시 본 문제였는데..
    문제 자체를 이해하기도 힘들던데.. 허허..

  • zzun 2004.12.06 23:32 신고

    뵨//나도 그때 몇초간 생각했었어 ㅋㅋ
    엽//알고리즘 수업 들으면 문교수님이 친절히 설명해주신다 -_-;

조성선 선임연구원, IT정보단 정보조사분석팀

(042) 869-1343, ssj@iita.re.kr

WCDMA, 2006년 이후 세계 3G 시스템 및 단말 시장 주도 전망

□ 3세대(3G) 이동통신 시스템 시장 규모는 2003년 약 106억 달러 규모에서 2007년 약 225억 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

Ÿ 2002년 이후 하향세를 유지하던 전체 이동통신 시스템 시장은 2004년에 안정세를 회복한 이후 서서히 성장할 전망

Ÿ 이 같은 전망은 무선 솔루션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기반으로 하고 있음. 특히, 3G 시스템이 폭넓게 전개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는데, 그 배경에는 주파수 효율성과 네트워크 용량 제한의 해소, 운용비 절감, 데이터 서비스를 통한 수익 기회의 확대 등이 자리잡고 있음. 더욱이 기술 로드맵상으로 3G는 회선교환망에서 패킷교환망으로의 전환 등 코어 네트워크의 변경이 포함되어 있음

Ÿ 이처럼 3G 시스템의 폭넓은 보급이 기대됨에 따라 전체 이동통신 시스템 시장에서 3G 시스템이 차지하는 비중도 2003년 22.65%에서 2007년 약 53.98%로 증가할 전망

Ÿ 기술적으로는 초기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CDMA 계열 시스템의 비중이 점차 축소되고 그 자리를 WCDMA가 대체해 나갈 전망

Ÿ 3G 시스템 중 WCDMA 시스템이 차지하는 비중은 2003년 약 34.89% 정도였으나 2006년에 CDMA 계열 시스템 시장을 앞지른 뒤 2007년에는 약 64.8%의 점유율로 시장을 주도할 전망



□  3G 이동통신단말 시장은 2003년 약 1억 2,568만 대에서 2008년에는 3억 6,100만 대를 상회할 전망

Ÿ 네트워크 인프라 시장과 비교할 때 단말 시장은 장기적으로 보다 안정적인 성장세를 유지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음

Ÿ 이러한 기대의 배경에는 비록 성장률은 한자리수로 떨어지겠지만 신규 가입자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는 점, 기술 발전을 배경으로 연이어 등장하고 있는 컬러폰, 카메라폰, 캠코더폰, MP3폰 그리고 TV폰 등 신기능을 갖춘 단말에 의한 대체수요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는 점이 자리잡고 있음

Ÿ 세대별 기술을 기준으로 보면 3G 단말의 수요 창출이 본격화될 전망. CDMA2000 계열 3G 서비스 가입자가 빠른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특히 그 동안 답보 상태를 유지하던 서유럽 지역의 WCDMA 상용 서비스가 2004년부터 본격적으로 전개될 것이라는 점 등이 그 배경이 되고 있음

Ÿ 이에 따라 전체 단말 시장에서 3G 단말 시장이 차지하는 비중도 2003년 16.95%에서 2008년에는 45.48%로 증가할 전망. 특히, 3G 단말 시장 중 WCDMA 단말이 차지하는 비중은 2003년 5.27%, 2004년 21.86%에서 2008년에는 60.83%로 증가할 전망



CDMA2000 계열(동기방식), 2003년 말 현재 3G 시장 독주

□  2003년 말 현재 세계 3G 이동통신 가입자 중 CDMA2000 계열 가입자 비중은 97%

Ÿ 2003년 말 현재 세계 3G 가입자 수는 모두 7,769만 명으로 추산

Ÿ 그 중 약 97%에 해당하는 7,536만 명이 CDMA2000 계열 가입자로, CDMA2000 1x 가입자가 약 7,096만 명, CDMA2000 1x EV-DO 가입자가 약 440만 명으로 추산

Ÿ CDMA2000 계열 가입자 수는 2003년에 전년 대비 131%가 넘는 폭발적 증가세를 나타냄. 이에 따라 전체 CDMA 가입자 중 CDMA2000 계열 가입자가 차지하는 비중도 2002년 약 20%에서 2003년 약 40%로 증가

Ÿ CDG(CDMA Development Group)에 따르면, 2003년 말 현재 세계 40개국에서 85개의 상용 CDMA2000 망이 운용되고 있음

Ÿ 한편, 동기식 3G 표준화 기구인 3GPP2는 2004년 2월, 다운링크 전송속도를 2Mbps까지 높이고, 브로드캐스트/멀티캐스트 기능을 지원하는 CDMA 2000 1x EV-DV 업그레이드 규격(revision D)을 최종 승인하고 5월에 ITU에 제출, 국제표준으로 추진할 예정



□  2003년 말 현재 WCDMA는 일본, 영국, 이탈리아 등 일부 국가에서만 서비스 제공

Ÿ WCDMA 가입자 수는 2003년 말 기준 세계적으로 약 233만 명을 약간 상회하는 수준

Ÿ 특히, NTT DoCoMo와 Vodafone 등 일본 내 가입자가 199만 명을 상회하고 있어 일본을 제외한 여타 국가에서의 WCDMA 서비스는 명분만 유지하고 있는 상태

Ÿ 참고로, 일본의 WCDMA 시장은 2004년에 들어서면서 성장 속도가 가속화되고 있음. NTT DoCoMo의 가입자 수는 2004년 1/4분기 동안 116만을 넘어섰고, 전체 누계가 300만 가입자를 돌파하였음

Ÿ 비동기 방식은 WCDMA를 거쳐 HSDPA(High Speed Downlink Packet Access)로 전개될 전망



서유럽 WCDMA, 2004년에 상용 서비스가 잇따를 전망

□  서유럽의 WCDMA 서비스는 아직 답보 상태

Ÿ 서유럽에서는 2003년에 홍콩의 부동산 재벌인 Hutchison Whampoa가 ‘three(3)’라는 서비스명으로 영국과 이탈리아에서 상용 서비스를 개시하였으나 가입자 수는 미미한 실정

Ÿ 2004년 들어, 세계 최대의 통신 사업자인 Vodafone이 영국과 벨기에에서, 유럽 2위의 통신 사업자인 T-Mobile 역시 영국에서 서비스를 개시하였음. 하지만 이들 서비스는 랩탑 컴퓨터에 Vodafone Mobile Connect 3G/GPRS 데이터 카드를 플러그인하여 사용하는 방식이며, 서비스 대상 역시 비즈니스 고객에 한정되고 있어 진정한 3G 서비스라 평가하기에 무리가 있음

□  2004년은 서유럽 지역에서 WCDMA 서비스가 본격적으로 보급되는 해가 될 것으로 전망

Ÿ 이 지역에서는 이미 많은 국가에서 WCDMA 네트워크를 구축, 테스트가 진행되어 왔으며, 단말 부족 등 그 동안 WCDMA 상용 서비스 전개의 장애 요인으로 작용되어 왔던 기술적 난제들이 거의 해결된 것으로 평가

Ÿ Vodafone은 2004년 5월에 독일과 포르투갈에서 삼성전자의 WCDMA 단말인 SGH-Z105를 채택하여 서비스 개시

Ÿ 독일의 Deutsche Telekom은 독일 하노버에서 개최된 Cebit2004에서 2004년 5월부터 독일, 영국, 오스트리아에서 본격적인 서비스를 개시할 것이라고 발표

Ÿ Vodafone과 경쟁 관계에 있는 T-Mobile이나 Orange도 2004년 하반기에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

Ÿ 한편, 시장 조사 기관인 Analysys Research사는 이 지역 WCDMA 가입자 수가 2003년 말 60만에서 2004년 말에는 530만에 이를 것으로 전망. 동 사는 이 지역에서의 3G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여 오는 2009년에는 이 지역 이동통신 가입자의 약 70%(약 2억 4,000만 명)가 3G 서비스를 이용할 것으로 전망

중국, TD-SCDMA 집중 지원, 표준은 미확정

□  중국 정부는 TD-SCDMA의 육성을 통해 중국 이동통신 산업의 성장을 도모한다는 전략

Ÿ 현재 중국은 세계 최대의 이동통신 시장으로 평가되고 있음. 그러나 실제에 있어서는 시스템이나 단말 시장 모두 외국의 주요 업체들이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실정임.

Ÿ 예를 들어, 이동통신단말의 경우 Gartner Dataquest는 2003년에 중국에서 약 5,963.5만 대가 판매된 것으로 집계하고 있는데, 그 중 모토로라(17%), 노키아(15%), 삼성전자(10.5%) 등 외국 업체의 시장 점유율이 50%를 크게 상회하고 있음

Ÿ 이에 중국 정부는 3G 시장에서는 중국에서 개발, 제안하여 세계 3G 표준의 하나로 채택된 TD-SCDMA의 육성을 통해 중국 이동통신 산업의 성장을 도모한다는 전략을 전개하고 있음

Ÿ 2003년 9월에 발표된 3G용 주파수 분배 내용을 보면 중국 정부의 의지를 알 수 있는데, CDMA2000 및 WCDMA용으로 90MHz의 대역을 설정한 데 반해 TD-SCDMA용으로 155MHz의 대역을 설정하였음

Ÿ 최근에는 다탕모바일콤이 TD-SCDMA를 지원하는 중국 최초의 3G 이동전화 단말을 개발하여 주목 받은 바 있음

Ÿ 하지만, 아직 TD-SCDMA의 기술적 완성도가 낮아 중국 정부는 3세대 이동통신 기술표준으로 TD-SCDMA를 비롯하여 CDMA2000, WCDMA 등 3종을 모두 채택하는 방안을 검토중. 현재 중국에서는 2001년에 이어 두번째로 3G 표준 채택을 위한 현장 테스트가 전개되고 있음

Ÿ 한편, 중국 정부는 2004년 2월, 오는 2006년까지 3G 이동통신사업에 총 2,520억 위안(295억 달러)을 투자할 것이라고 발표

□  TD-SCDMA의 국제 보급 전망은 밝지 않은 편

Ÿ 중국 정부의 강력한 지원에도 불구하고 TD-SCDMA는 기술적으로나 상용화 전개와 관련하여 다른 3G 기술과 비교하여 뚜렷한 장점이 없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음

Ÿ 인프라 벤더들은 TD-SCDMA 전체 시스템 개발에 따른 리스크에 부담을 가질 것으로 보이며, 특히 멀티모드 단말의 부족 등은 TD-SCDMA 전개의 커다란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음

Ÿ 장기적으로 중국은 TD-SCDMA를 4G와 같은 차세대 무선 플랫폼으로의 이행을 위한 발판으로 활용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음

(출처 : itfind.or.kr)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