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zun.net

[연합뉴스] 아들이 주운 100만원 함께 돌려준 父

순천 초교생 하모 군과 아버지 선행에 찬사

"천만금과도 못바꾸는 자식교육"

(순천=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 지난 20일 오후 7시30분께 전남 순천 모 초등학교 5학년인 하모 군은 귀가 도중 한 식당 앞에서 현금 100만원이 길바닥에 떨어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하 군은 이 뭉칫돈을 주워 집에 있는 아버지에게 갖다줬고 아버지는 "주인을 찾아줘야 한다"며 아들과 함께 돈이 발견된 식당 주변에서 잠시 서성거리며 혹시 돈을 찾아나섰을지도 모르는 주인을 기다렸다.

아버지는 돈 주인이 나타나지 않자 식당에 들어가 돈 주인을 수소문했고, 마침 식당에서 식사하고 있던 한 손님이 "어떤 할아버지가 조금 전 뭉칫돈 100만원을 누군가와 주고받던데 그 할아버지 돈이 아닌지 모르겠다"고 말해 아버지는 식당 주인에게 "돈 주인이 찾아오면 돌려달라"며 돈을 맡기고 아들과 함께 집으로 돌아갔다.

아버지와 아들이 돈을 맡긴 지 10여분 뒤 70대 촌로가 상기된 얼굴로 식당을 찾아와 "현금 100만원을 잃어버렸다"며 발을 동동 굴렀다.

현금 100만원을 보관하고 있던 식당 주인은 금당지구대 경찰관과, 연락처를 남기고 집으로 돌아간 아버지와 아들을 식당으로 불러 이 할아버지가 돈을 잃어버린 사실을 확인하고 나서 100만원을 할아버지에게 돌려줬다.

할아버지는 하군과 아버지의 선행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사례금'을 주려 했으나 하군과 아버지는 극구 사양했고, 이를 지켜본 식당 안에 있던 손님 20여명은 박수를 치며 환호했다.

이 같은 미담은 당시 손님이었던 김행용(59)씨가 순천시청 홈페이지에 글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김씨는 25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요즘 같은 각박한 세상에 주운 현금 100만원을 주인에게 되돌려주는 현장을 보고 정말 행복했다"며 "당시 손님들이 '아버지는 천만금과도 바꾸지 못할 살아있는 자식 교육을 했다'며 흐뭇해했다"고 전했다.

==

천만금을 갖고 있으면서도 남의 푼돈에 욕심 내는 사람이 있고
당장 가진 것도 없으면서 끝까지 자신의 신념을 지키는 사람이 있다.

이 시대의 큰 딜레마 중 하나는
신념을 지키며 사는 사람들보다 남의 것을 욕심 내는 사람들이 더 잘 산다는 것인데
'마음만은 부자'라는 말로 위로하기에는
두 집단 간의 생활수준의 차이가 너무 커져버린게 아닌가 싶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시대가 변해도 자신의 신념대로 사는 사람은 여전히 존재할 것이고
위와 같은 미담으로 계속 영향력을 끼칠 것이라는 것.

이런 말을 하기 전에 나부터 바뀌어야 할텐데..

Comment +3

  • 현호 2009.03.05 21:17 신고

    사람이 욕심을 가지고 있는 건 나쁘지 않다고 생각해. 어떤 면에서는 욕심 많고 찌질한게 사람이야.
    하지만 베풀 수 있는 것도 사람이지.
    되도록 정당한 방법으로 많이 벌어서 많이 도와주는 사람이 되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하는데.
    신념을 지키는 것도 중요하지만 신념을 지키기 위해서는 자신이 행복해야 된다고 생각해.
    "개처럼 벌어서 정승처럼 쓴다."라는 말이 있잖아. 그렇다고 나쁜 수단까지 인정하라는 말은 아니고 열심히 벌어서 좋은 데 쓰면 되.

  • 현호 2009.03.11 09:31 신고

    음. 주저리 주저리 말하니까 오해했던 모양이군. 그냥 주저리일 뿐이셈. ~~~
    그리고 나는 차가운 도시 남자지만 시니컬 하지는 않아.
    내 여자에게는 따뜻해야 되는데...

기사 원문 : [한겨레] http://www.hani.co.kr/arti/BOOK/109094.html


▶ 기사 열기



우선, 이런 프로젝트가 진행중이라는 것에 놀랐다. 상당히 오래전부터 롯데그룹에서 추진해왔으나 여러 조건에 막혀 있었다고... 최근 드디어 승인을 얻은 듯 하다. 단 ①번 디자인을 '뷁'하고-_-; ②번이나 ③번 중 하나로 결정된다고 한다.

대체 무슨 생각으로 에펠탑 이미테이션을 서울 한복판에 세우려고 했을까. 그것도 550미터 112층짜리라니. 그냥 '재미로'라기에는 너무 개념없지 않은가.

나중에 나온 디자인들을 보면서 '유럽풍을 추구하려했다'라는 변명이 조금은 이해가 갔다. ②,③번은 많이 도시적이고... 뭐랄까, 여기저기 있는 느낌이다.

그래도 그 중에 고르자면 ②번!! 처음봤을땐 ③번이 멋있지만 금새 질리는 느낌이고 ②번이 좀 더 화려하고 튼튼하고 힘있어 보인다.

근데 뭐,

어차피 세 모델 다 미국 회사에서 디자인 한거드만... 우린 아직 이런거 안되나? ㅠ.ㅠ

타이밍이 안좋다. 롯데월드 사망사고+무료입장 사태로 이미지가 안좋은데.. 흠..

Comment +7

"애인 이메일 해킹해달라"

[한겨레 2004-11-11 18:00]  


[한겨레] 20대등 9명 돈주고 의뢰
몰래 훔쳐 읽다 덜미 “혹시 다른 애인이 생겼을까봐….” 경찰청 사이버테러대응센터는 11일 해커가 빼낸 이메일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이용해 남의 이메일을 몰래 엿본 황아무개(25)씨 등 9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황씨는 인터넷 심부름 사이트 운영자인 이아무개(23)씨에게 의뢰해 헤어진 애인 차아무개(25)씨의 이메일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빼내 차씨의 이메일을 엿본 혐의(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등 위반)를 받고 있다. 황씨는 사귄 지 1년만에 헤어진 차씨에게 다른 여자가 생겼는지, 자신과 다시 만날 생각은 없는지 등을 알아보려 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나머지 의뢰자들도 평범한 회사원부터 간호사·트럭운전사 등 다양한 직업을 갖고 있었지만 사연은 황씨의 경우와 비슷했다. 휴대전화 대리점 사장인 강아무개(37)씨는 아내의 외도를 의심해 아내의 이메일을 엿봤고, 아내와 이메일을 주고받은 남자들의 이메일도 같은 방법으로 훔쳐본 것으로 조사됐다.

ㄱ사이버대학 휴학생인 이씨는 지난해 11월부터 홈페이지를 만들어 놓고 해킹 의뢰자를 모집해 건당 3만~20만원씩 10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사고 있다. 이씨는 음악메일을 보내 받은 사람이 클릭하면 유명 인터넷회사의 로그인 화면을 띄워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입력하도록 유도한 뒤, 이를 자신에게 자동으로 전송되도록 하는 일명 ‘피싱(Phishing) 수법’을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재성 기자 san@hani.co.kr ⓒ 한겨레(http://www.hani.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 +2

  • zzun 2004.11.11 22:18 신고

    난 또 대단한 해킹 했다고 -_-;
    어렵지 않은거잖아..

  • 2004.11.11 23:49 신고

    대단한 해킹은 서버나 네트웍을 타겟으로 하겠지..
    사회공학적 해킹이 더 문제라는 말을 들었다. ㅡㅡ;;;;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