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zun.net

<서울대 야구부, 창단 28년만에 첫 승>
[연합뉴스 2004-09-01 17:53:00]

(서울=연합뉴스) 천병혁기자= 만년 꼴찌팀 서울대 야구부가 팀 창단 28년만에 감격적인 첫 승을 신고했다.
서울대는 1일 동대문구장에서 벌어진 2004전국대학야구추계리그 B조 예선리그 송원대와의 경기에서 선발 박진수가 9이닝동안 4안타와 볼넷 8개를 허용했지만 무실 점으로 막는 역투속에 2-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서울대는 지난 77년 팀 창단이후 무려 28년동안 199패 1무의 참담한 성 적 끝에 기적같은 첫 승을 일궈내 학교 야구부 역사를 새로 쓰게 됐다.

박진수의 호투속에 이날 서울대는 2회 1사 1,3루에서 용민의 중전적시타로 선취 점을 뽑은 뒤 4회에는 상대 실책속에 1점을 보태 승기를 잡았다.

순수 아마추어 선수들로 구성된 서울대 야구부는 그동안 대학야구에서 콜드게임 패배조차 좀처럼 면치 못해 심심찮게 퇴출설까지 나돌았던 최약체 팀이다.

초등학교때부터 선수생활을 한 다른 대학선수들에 비해 기량이 형편없다 보니 대한야구협회는 서울대와 붙은 팀의 승패는 인정하지만 타율과 타점, 홈런 등 개인 기록은 아예 제외시키는 실정이다.

그럼에도 끊임없는 도전 정신으로 대학야구의 전통을 이어왔던 서울대는 비록 송원대가 올 해 창단한 신생팀이긴 하지만 전원이 고교시절 야구선수 출신으로 구성 된 팀을 상대로 첫 승을 올린 뒤 마치 우승이라도 한 듯 축제 분위기에 젖었다.

이날 팀 역사상 최초의 완봉승 투수가 된 박진수는 체육교육학과 4학년이자 학 군단(ROTC) 장교 후보생이다. 대학 입학이후 처음 야구 공을 잡았다는 박진수는 직 구스피드가 120㎞에 불과하지만 커브의 낙차가 커 에이스로 활약하고 있다.

지난 달 26일 한일장신대와의 경기에서 4-4로 비겨 서울대가 창단이후 첫 무승 부를 기록할 당시에도 완투했던 박진수는 졸업뒤 군복무를 마치고 나면 대학원에 진 학해 체육학자를 꿈꾸고 있다.

또 이날 3타수 1안타를 기록한 김영태는 법대 4년생으로 대회기간에도 법전을 끼고 사는 공부벌레지만 지난 7월 열린 대통령기전국대학야구대회에서 도루 2개를 성공시켜 서울대 역사상 최초로 개인상 수상자가 되기도 했다.

자그마치 199패 끝에 첫 승을 올린 탁정근 서울대 감독은 "숱한 패배속에도 할 수 있다며 그동안 열심히 해 준 선수들이 너무 고맙다"고 소감을 밝힌 뒤 "남은 경 기에서도 다시 한번 승리의 기쁨을 만끽하고 싶다"고 말했다.

지난 2월 학교 지원금과 선수들의 자비를 모아 처음 제주도로 열흘동안 전지훈 련을 다녀왔다는 서울대 야구부가 감격적인 창단 2승째도 올릴 수 있을 지 귀추가 주목된다.

shoeless@yna.co.kr (끝)

<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Comment +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