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zun.net

인생의 연결고리

일상2014/09/20 18:01

2014년 9월 20일에 쓴 글입니다.


사람마다 차이는 있겠지만 대체로 5-6살 정도가 자신의 가장 오래된 기억일 것이다. 사람의 기억이란게 컴퓨터 메모리와는 달라서, 정확하지도 선명하지도 않지만 다 잊은 것 같은 기억도 어떤 계기로 다시 살아나곤 한다. 나도 어렴풋이 기억나는 것들을 얘기해보자면, 보조바퀴가 달린 네 발 자전거를 타고 다녔던 기억, 일요일마다 두류공원에 테니스를 치러 가던 아버지를 따라 갔던 기억, 그 앞 매점에서 늘 컵라면을 사주셨던 기억, 여름이면 늘 가까운 계곡에서 텐트치고 물놀이 했던 기억... 안타까운 것은 시간이 지날수록 30대의 젊은 아버지 얼굴이 기억속에서도 희미해져 간다는 사실이다.


어느덧 세월이 흘러 나도 한 달 보름 뒤면 아빠가 된다. 이제는 불금의 강남역보다 주말의 여유로운 브런치가 더 익숙한 나이가 되었다. 내 아이도 머지않아 옹알이를 할테고, 첫 걸음마를 뗄 것이고, 나와 함께 공원에서 신나게 공놀이도 할 때가 올 것이다. 이런 상상을 하다보니 자연스럽게 나의 가장 오래된 기억과 오버랩되어 마치 두 장면이 영화의 편집점처럼 서로 연결된 것 같은 착각이 들었다. 인생의 연결고리랄까...


생각해보면 지금까지의 삶은 늘 미지의 세계였다. 학교란 어떤 곳일까, 중학교에 가면 무엇을 배울까, 대학생들은 어떤 생활을 하고 군대가면 대체 무엇을 하는 걸까, 그리고 결혼하면 어떤 기분일까. 마지막으로 지금은 2세가 생긴 후의 생활에 대해 잔뜩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몇 년이 지나 우리 딸이 걸어다닐 때 쯤이면, 그 때부터는 내가 30년간 보아왔던 아버지의 인생이 그대로 나에게 반복될 거라는 생각에 조금은 서글퍼진다. 마치 30분동안 재밌게 영화를 보고 있다가 갑자기 아주 오래전에 봤었던 영화의 리메이크작임을 깨달은 것 같은? 아무튼 말로 설명할 수 없는 오묘한 감정을 느낀다.


30년 전에는 미처 몰랐다. 힘있게 테니스 라켓을 휘두르시던 아버지가 이렇게 달리기도 못하시게 될 줄은. 내 인생의 화려한 중반부도 중요하지만, 아버지라는 영화의 아름다운 엔딩을 위해서 많이 도와드려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딸의 멋진 오프닝을 위해서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생의 연결고리  (0) 2014/09/20
오랜만에 쓰는 일기  (0) 2013/12/31
결혼하는 날  (0) 2012/09/09
쭌넷 로고 제작  (0) 2011/05/01
Daum View AD에서 배경음악 쿠폰 받다.  (4) 2010/07/12
퍼즐 조각 찾기  (5) 2010/05/14

http://zzun.net/trackback/1289 관련글 쓰기

Comment +0



세수를 하고 거울을 보며 로션을 바르다 문득 손이 멈춘다. 매일 바라보는 내 얼굴이 오늘따라 낯설게 느껴진다. 생각해보면 거울을 보는 나의 시선은 늘 나의 뺨이나 수염난 턱, 부쩍 자란 머리카락만 향했었지 나의 눈을 제대로 들여다 본 적은 별로 없는 것 같다. 가만히 앉아 한참이나 내 눈을 바라보았다. 사람이 나이가 들 수록 눈빛이 깊고 그윽해진다고 하는데, 내 눈빛도 어느새 한 가지 색이 아님을 깨닫고 나니 만감이 교차한다. 나는 무엇을 위해 이렇게 삼십 여 년을 아둥바둥 살아온 것일까?


삶의 시작은 나의 의지가 아니었지만 삶의 끝은 본인의 의지에 달려 있다는 말이 있다. 비록 누군가에 의해 주어진 삶이지만 그 속에서 모두들 각자의 의미를 찾아 삶을 꾸려나가게 마련이다. 나는 어릴 때부터 암묵적으로 장남, 아들, 형, 공부잘하는 친구, 나중에 성공할 친구, 우리 집안을 일으킬 재목이라는 이름들 속에 살아왔다. 자연스레 책임감이라는 단어가 산더미처럼 크게 내 머릿속을 차지했고, 모든 말과 행동은 나를 희생하여 내 사람들을 기쁘게 하는 방향으로 이루어졌다. 다행히도 나는 그 속에서 내 삶의 의미를 찾았고, 가족과 친구들이 행복해하고 나를 자랑스러워 할 때마다 내가 살아있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어서 기뻤다.


그리고 한 사람을 만났다. 한 사람을 만나기 전에는 가족과 친구들이 내 '삶의 의미'였다면, 이 사람은 내 '삶의 이유'라는 또 다른 이름으로 나를 찾아왔다. 그동안 나는 스스로의 의지로 말하고 행동하며 그러한 삶의 정당성을 찾기 위해 '의미'를 부여했던 과정이었는데, 살아가는 '이유'가 생기고부터는 거꾸로 그 이유를 위해 나의 모든 말과 행동이 바뀔 수 있음을 깨달았다. 존재하는 것에 의미를 찾아 부여하는 것이 아니라, 어떤 이유로 인해 모든 존재가 변화할 수 있는 것이다.


하지만 요즘 삶에 찌들어서인지 그 이유를 이유로 받아들이지 못하고 또 다시 커다른 의무와 책임감으로 변형시켜 버린 것 같다. 평생 어깨에 들고 있던 짐을 이제 내려놓으라고 하는데도 쉽사리 내려놓지 못하고, 오히려 내 앞에 있는 커다란 행복마저 또 어깨에 짊어지려고 했나보다. 어깨가 아니라 두 팔 벌려 가슴으로 따뜻하게 안아줘야 할 사람인데 내가 너무 바보 같은 생각을 한 것 같아 미안하고 또 미안해진다.


로션을 바르다 말고 노트북을 열고 시덥잖은 글을 쓰고 나니 마음이 한결 후련해진다. 이제 거울을 보니 낯설지 않은 평소의 내가 보이는 것 같아 편안한 마음으로 잘 수 있을 것 같다. 등 돌리고 먼저 잠든 아내에게 얼른 다가가 누워야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생의 연결고리  (0) 2014/09/20
오랜만에 쓰는 일기  (0) 2013/12/31
결혼하는 날  (0) 2012/09/09
쭌넷 로고 제작  (0) 2011/05/01
Daum View AD에서 배경음악 쿠폰 받다.  (4) 2010/07/12
퍼즐 조각 찾기  (5) 2010/05/14

http://zzun.net/trackback/1288 관련글 쓰기

Comment +0


2013 월간 윤종신 콘서트 구독자들의 선택




2013 월간 윤종신 콘서트 <구독자들의 선택>


2013. 04. 13. pm7

동덕여대 공연예술센터



 

2010년 4월부터 매달 1-2곡씩 신곡을 발표했던 <월간 윤종신> 프로젝트.

만 3년간 발표했던 마흔 여섯곡을 총정리해보는 콘서트를 열었는데

나름 '애독자'라고 자부했던 나였기에 놓칠 수 없는 공연이었다.





<사랑의 역사>로 시작한 콘서트는 25위부터 1위까지의 차트(?)를 소개하는 가요톱텐 스타일로 진행되었다.




지난 3년간 <월간 윤종신> 프로젝트를 열심히 찾아 듣던 시절도,

혹은 몇 달간 잊고 지내던 시절도 있었지만

콘서트에서 한 곡, 한 곡 소개될 때마다

'맞아, 이 곡도 참 좋았었지' 라는 생각이 드는 걸 보면

내가 참 윤종신 음악을 좋아하긴 하는가봉가.




정말 많은 명곡들이 있지만 그중에 팬들이 뽑아준 1,2,3위만 소개하고자 한다.


3위. 이별의 온도



동네 한 바퀴, 내일 할 일, 거리에서, 이별택시 등등..

윤종신이 가장 잘 표현하는 감정 중의 하나가 바로 이별의 감정이다.

잊은듯 살아가는 중에 문득문득 폐부를 찌르는 기억의 조각과 같은,

쓸쓸한 느낌의 멜로디와 너무 솔직한 가사들이 절묘하게 조화를 이룬다.


이 곡도 그런 대표적인 스타일의 곡인데

이별을 슬퍼하고 그리워하는 내용이지만 결론은 '이젠 안녕'으로 끝난다.

단순히 괴로워하는 감정이 아니라

이젠 놓아줄테니 행복하게 잘살라는 메시지로 노래를 마무리한다.

나도 20대때는 격한 감정을 쏟아내는 곡들이 좋았는데

30대가 되고 결혼을 하고 나니 이렇게 아름답게 끝나는(?) 노래가 더 좋다.






2위. 늦가을 (Feat. 규현)



규현이라는 가수를 알게 된 노래다.

아이돌이라도 이런 좋은 노래를 훌륭하게 소화할 수 있다는 걸 보여줬다고 생각한다.

아쉽게도 전날 공연에 참석해서 이 곡과 <거리에서>를 불렀다고 하는데

많이 아쉬웠던 부분이다.

 

아내는 이 곡이 가장 마음에 든다고 했다.

 

 

 

그리고 내가 가장 좋아했던, 대망의 1위곡.


 

 

말꼬리 (Feat. 정준일)

 


 

1,2위를 다 맞춘걸 보면 우리 부부의 감성은 참 대중적인가보다.

 

사실 메이트의 노래를 들을 때는 그냥 곡이 좋다고만 생각했었는데

이 노래를 듣고 나서는 정준일의 목소리와 창법이 참 멋지다는 걸 알았다.

윤종신씨에겐 죄송하지만, 윤종신이 직접 부른 버전으로 들으니 더 확연히 와닿았다.

정준일이 정말 노래를 잘 한다는 것을...

 

노래를 잘 한다는 것은 단순히 더 높은 음을 내는 것 아니라

얼마나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느냐로 기준을 삼아야 한다고 생각해보면,

정준일은 꽤나 노래를 잘 부르는 축에 속한다.

솔로음반도 좋지만

가끔 이렇게 다른 작곡가의 곡을 불러줬으면 하는 개인적인 바람이다.

 

 

 

이 외에도 조정치와 함께 부른 <치과에서>, 그리고 그의 솔로곡 <유언>,

<그대 없이는못살아(늦가을)>, <오르막길>, <나이>, <몰린> 등 명곡을 많이 들을 수 있었다.

다른 날엔 규현, 정인, 박지윤(!)이 게스트로 나왔다고 해서 한껏 기대했는데

겨우 조정치뿐(?)이라 조금 실망스러웠던 것만 빼면

더할나위없이 좋은 공연이었다.

 

 

 

올 연말엔 또 다른 가수의 공연을 보고 싶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http://zzun.net/trackback/1287 관련글 쓰기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