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뷰/콘서트

2013 월간 윤종신 콘서트 <구독자들의 선택>


2013 월간 윤종신 콘서트 구독자들의 선택




2013 월간 윤종신 콘서트 <구독자들의 선택>


2013. 04. 13. pm7

동덕여대 공연예술센터



 

2010년 4월부터 매달 1-2곡씩 신곡을 발표했던 <월간 윤종신> 프로젝트.

만 3년간 발표했던 마흔 여섯곡을 총정리해보는 콘서트를 열었는데

나름 '애독자'라고 자부했던 나였기에 놓칠 수 없는 공연이었다.





<사랑의 역사>로 시작한 콘서트는 25위부터 1위까지의 차트(?)를 소개하는 가요톱텐 스타일로 진행되었다.




지난 3년간 <월간 윤종신> 프로젝트를 열심히 찾아 듣던 시절도,

혹은 몇 달간 잊고 지내던 시절도 있었지만

콘서트에서 한 곡, 한 곡 소개될 때마다

'맞아, 이 곡도 참 좋았었지' 라는 생각이 드는 걸 보면

내가 참 윤종신 음악을 좋아하긴 하는가봉가.




정말 많은 명곡들이 있지만 그중에 팬들이 뽑아준 1,2,3위만 소개하고자 한다.


3위. 이별의 온도



동네 한 바퀴, 내일 할 일, 거리에서, 이별택시 등등..

윤종신이 가장 잘 표현하는 감정 중의 하나가 바로 이별의 감정이다.

잊은듯 살아가는 중에 문득문득 폐부를 찌르는 기억의 조각과 같은,

쓸쓸한 느낌의 멜로디와 너무 솔직한 가사들이 절묘하게 조화를 이룬다.


이 곡도 그런 대표적인 스타일의 곡인데

이별을 슬퍼하고 그리워하는 내용이지만 결론은 '이젠 안녕'으로 끝난다.

단순히 괴로워하는 감정이 아니라

이젠 놓아줄테니 행복하게 잘살라는 메시지로 노래를 마무리한다.

나도 20대때는 격한 감정을 쏟아내는 곡들이 좋았는데

30대가 되고 결혼을 하고 나니 이렇게 아름답게 끝나는(?) 노래가 더 좋다.






2위. 늦가을 (Feat. 규현)



규현이라는 가수를 알게 된 노래다.

아이돌이라도 이런 좋은 노래를 훌륭하게 소화할 수 있다는 걸 보여줬다고 생각한다.

아쉽게도 전날 공연에 참석해서 이 곡과 <거리에서>를 불렀다고 하는데

많이 아쉬웠던 부분이다.

 

아내는 이 곡이 가장 마음에 든다고 했다.

 

 

 

그리고 내가 가장 좋아했던, 대망의 1위곡.


 

 

말꼬리 (Feat. 정준일)

 


 

1,2위를 다 맞춘걸 보면 우리 부부의 감성은 참 대중적인가보다.

 

사실 메이트의 노래를 들을 때는 그냥 곡이 좋다고만 생각했었는데

이 노래를 듣고 나서는 정준일의 목소리와 창법이 참 멋지다는 걸 알았다.

윤종신씨에겐 죄송하지만, 윤종신이 직접 부른 버전으로 들으니 더 확연히 와닿았다.

정준일이 정말 노래를 잘 한다는 것을...

 

노래를 잘 한다는 것은 단순히 더 높은 음을 내는 것 아니라

얼마나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느냐로 기준을 삼아야 한다고 생각해보면,

정준일은 꽤나 노래를 잘 부르는 축에 속한다.

솔로음반도 좋지만

가끔 이렇게 다른 작곡가의 곡을 불러줬으면 하는 개인적인 바람이다.

 

 

 

이 외에도 조정치와 함께 부른 <치과에서>, 그리고 그의 솔로곡 <유언>,

<그대 없이는못살아(늦가을)>, <오르막길>, <나이>, <몰린> 등 명곡을 많이 들을 수 있었다.

다른 날엔 규현, 정인, 박지윤(!)이 게스트로 나왔다고 해서 한껏 기대했는데

겨우 조정치뿐(?)이라 조금 실망스러웠던 것만 빼면

더할나위없이 좋은 공연이었다.

 

 

 

올 연말엔 또 다른 가수의 공연을 보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