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큐슈 여행기 - 6 : 우치노마키

2009.12.07 15:11여행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지아로 힘내시고(?) 아소산을 내려가는 버스에 올랐다.

산을 내려가려는데 문득,
내가 언제쯤 이 곳에 다시 올 수 있을까.
그 때의 나는 지금의 나를 얼마나 기억하고 있을까.
이런 쓸데없는 생각들이 떠올랐다.

생각해보면... 사진 찍는 것도, 블로그에 글을 쓰는 것도
모두 '지금의 나'를 훗날 기억하기 위해 시작한 취미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려오는 버스는 아소역이 종점이 아니다.
아소역을 지나 우치노마키라는 시골마을까지 운행하는 버스였는데
2-3시간 여유가 있었던 우리는 뭐하는 곳인지는 모르겠지만 일단 무작정 그 곳에 가보기로 했다.
가는 길에 '우치노마키온천'이라는 간판이 보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어가 유창한 친구가 버스기사 아저씨에게 도움을 청했다.
유명한 온천으로 가는 약도까지 그려주는 친절한 아저씨.
막차시간까지 확인하고 나서 버스를 내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가고 싶었던 '한적한 어촌마을'은 비록 아니었지만
조용하고, 정감있고, 평범하고, 여유가 있고, 한적했던 시골마을 '우치노마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버스기사 아저씨가 그려준 약도를 보면서 천천히 걸어가는 길.
이런 마을에도 편의점은 있다.




내가 갔던 8월말은 일본 선거철이라
이런 시골마을까지도 어렴풋이 유세방송 소리가 들린다.
(실제로 유세차량과 만나서 손을 흔들어주기도 했다)

슝~ 지나가는 오토바이의 아주머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도착한 온천(뭐라고 읽더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0엔 온천에 관한 말이 있길래 여쭤봤더니..
이 마을엔 10개 정도의 온천이 있는데 100엔 온천은 다른 곳이고
여기는 10개 중 첫번째 온천(아마도 그래서 버스기사 아저씨가 소개해준듯)이고 500엔이라고 하셨다.
친절하게도 100엔 온천 가는 방법까지 알려주셨는데
우리는 죄송하기도 하고 귀찮기도 해서 그냥 이 곳을 이용하기로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온천이라는게 원래 대중목욕탕이랑 비슷한거지만
나름 노천탕도 있고 경치도 좋아서 여행의 피로를 풀 수 있었다.

친구가 목욕 후에는 커피우유를 마셔야 한다며
병으로 된 구식의 커피우유를 자판기에서 뽑아 마셨다(우리나라의 바나나우유 같은건가 보다).
유리병 위쪽에 마개가 종이로 되어있는 방식이었는데
어떻게 여는지 몰라 낑낑대고 있으니 아주머니가 우릴 불러서 직접 열어주셨다.
'호호호' 웃으시면서 '당기는 타이밍이 중요한거에요~'라고 말씀하시는데
그 푸근한 미소가 어찌나 기분좋던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주머니와 인사하고 버스 막차시간에 맞춰서 밖으로 나오니 어느새 어둑해졌다.
가로등이 켜지고 가게마다 불빛이 들어오면서
시골마을은 서서히 감성적인 풍경화의 모습으로 변해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은 이발소.
빨간색 파란색 저 등은 만국공통인건가?

안에 들어가서 머리도 자르면서
말도 안되는 일본어로 대화도 해보고 싶었는데
버스 막차시간이 야속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날이 어둑해지니 과연 숙소까지 돌아갈 수 있을까 걱정이 되기 시작했다.
그러다가도 이런 마을이라면 하루쯤 묵어도 괜찮겠다고 생각했다.

그러는 사이에 버스가 도착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도착한 아소역.

'고햐쿠로쿠쥬엔, 피프티 식스, 감사합니다.' 라고 3개 국어를 하시던
버스 기사 아저씨의 인사를 받으며 버스를 내렸다.
늦은 시간에 사람도 없었지만 여전히 택시는 그 자리를 지키고 있었다.

이틀동안 단 한 차례도 연착이 없었던 기차가 제 시간에 오지 않자 불안했었는데
다행히 10분 정도 늦게 기차가 도착했다.

구마모토역에서 라면으로 간단히 저녁을 해결하고
우리의 본거지인 후쿠오카로 돌아가면서 길고 길었던 둘째날의 일정도 마무리 되었다.



- 친구가 그린 만화 여행기 -
똥똥배의 북큐슈 여행기 -5-

보기


똥똥배의 북큐슈 여행기 -6-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