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zun.net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울어봐도 눈물이 안나
불러봐도 아무 소리가 안나
이젠 무엇도 할 수 없나봐

사랑이 나를 던지고 외로움이 나를 내치고
이별이란 무거운 짐에 짓눌려 버린 내 몸은
성한 데가 없으니까

한 번만 더 네가 나를 사랑해준다면
다신 나를 떠나가지 못하게

그땐 정말로 잘 해주려고 모든 걸 다 해주려고
하얀 종이 위에다 해야 할 일을 적어보다가
네 이름만 써내려 가

==

손끝부터 발끝까지 내 가슴속까지
네가 남긴 흔적들이 있는데
네 손이 닿지 않은 곳 없는데

처음부터 너란 사람 안만났다면
지금보다 멀쩡하게 살텐데
너무 늦었나봐

==

사랑만 하다가
버려진 내게

돌아올 맘이 없어도
그래도 너를 기다려
오랜 버릇처럼

==

'리뷰 >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윤종신 - 몰린 with 이규호  (0) 2013.03.20
Ibadi - Morning Call  (4) 2010.04.26
백지영 - 오랜 버릇처럼  (0) 2009.10.16
이효리 - 마지막 인사  (0) 2009.01.07
랄라스윗 - 나의 낡은 오렌지 나무  (4) 2008.10.19
장혜진 - 1994년 어느 늦은 밤  (2) 2008.08.05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