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zun.net



2008 대학가요제 은상

... 이지만
내 마음 속의 대상!

음악, 가사, 스타일 모두 마음에 들었다.




노래를 잘 부르는 사람은 참 매력있다.
폭발적인 가창력이 아니더라도
이렇게 부드럽게 잘 부르는...


어둠 속에 숨죽이던 내가 마주한 난 너무 변해 타인과 같아 이런 낯설음
차가운 시선 끝에 내몰려 무너진 난 낡아빠져 빛나지 않아

소리 죽이며 허리 굽히며 숨쉬는 내게도 한땐 전부라 믿었던 수많은 기억들
지나쳐버리기에 무시해버리기에 소중한 빛바랜 시간 빛바랜 기억 빛바랜 꿈들

나와 같은 나 가슴부풀던 늘 그려왔던 익숙한 모습에
날 보고 있어 이만큼 자라서 결국 이거였냐고

나는 아직 더 자라지 못한 어린 세상을 모르는 작은 아일
잊어버리고 그렇게 돌아서고 만 걸까
잊혀가는 내 가슴 속 기억의 나 지금은 먼지와 같겠지만
묻어두기엔 지워버리기엔

그냥 이대로 모르는 채로 사라졌으면 잊혀졌으면
돌아가기엔 늦은 것 같아 너무 멀리 왔잖아

나는 아직 더 자라지 못한 어린 세상을 모르는 작은 아일
잊어버리고 그렇게 돌아서고 만 걸까
잊혀가는 내 가슴 속 기억의 나 지금은 먼지와 같겠지만
묻어두기엔 지워버리기엔

잔인한 너는 멀어져가겠지 이렇게 불쑥 날 아프게하고
희미한 흩어진 난 널 그리워할까

널 다시 살려낼 추억을 해도 더 이상 아프지 않게되면 난
그땐 난 그땐 난 어떻게 할까


Comment +4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