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zun.net

인생의 연결고리

일상2014.09.20 18:01

2014년 9월 20일에 쓴 글입니다.


사람마다 차이는 있겠지만 대체로 5-6살 정도가 자신의 가장 오래된 기억일 것이다. 사람의 기억이란게 컴퓨터 메모리와는 달라서, 정확하지도 선명하지도 않지만 다 잊은 것 같은 기억도 어떤 계기로 다시 살아나곤 한다. 나도 어렴풋이 기억나는 것들을 얘기해보자면, 보조바퀴가 달린 네 발 자전거를 타고 다녔던 기억, 일요일마다 두류공원에 테니스를 치러 가던 아버지를 따라 갔던 기억, 그 앞 매점에서 늘 컵라면을 사주셨던 기억, 여름이면 늘 가까운 계곡에서 텐트치고 물놀이 했던 기억... 안타까운 것은 시간이 지날수록 30대의 젊은 아버지 얼굴이 기억속에서도 희미해져 간다는 사실이다.


어느덧 세월이 흘러 나도 한 달 보름 뒤면 아빠가 된다. 이제는 불금의 강남역보다 주말의 여유로운 브런치가 더 익숙한 나이가 되었다. 내 아이도 머지않아 옹알이를 할테고, 첫 걸음마를 뗄 것이고, 나와 함께 공원에서 신나게 공놀이도 할 때가 올 것이다. 이런 상상을 하다보니 자연스럽게 나의 가장 오래된 기억과 오버랩되어 마치 두 장면이 영화의 편집점처럼 서로 연결된 것 같은 착각이 들었다. 인생의 연결고리랄까...


생각해보면 지금까지의 삶은 늘 미지의 세계였다. 학교란 어떤 곳일까, 중학교에 가면 무엇을 배울까, 대학생들은 어떤 생활을 하고 군대가면 대체 무엇을 하는 걸까, 그리고 결혼하면 어떤 기분일까. 마지막으로 지금은 2세가 생긴 후의 생활에 대해 잔뜩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몇 년이 지나 우리 딸이 걸어다닐 때 쯤이면, 그 때부터는 내가 30년간 보아왔던 아버지의 인생이 그대로 나에게 반복될 거라는 생각에 조금은 서글퍼진다. 마치 30분동안 재밌게 영화를 보고 있다가 갑자기 아주 오래전에 봤었던 영화의 리메이크작임을 깨달은 것 같은? 아무튼 말로 설명할 수 없는 오묘한 감정을 느낀다.


30년 전에는 미처 몰랐다. 힘있게 테니스 라켓을 휘두르시던 아버지가 이렇게 달리기도 못하시게 될 줄은. 내 인생의 화려한 중반부도 중요하지만, 아버지라는 영화의 아름다운 엔딩을 위해서 많이 도와드려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딸의 멋진 오프닝을 위해서도.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생의 연결고리  (0) 2014.09.20
오랜만에 쓰는 일기  (0) 2013.12.31
결혼하는 날  (0) 2012.09.09
쭌넷 로고 제작  (0) 2011.05.01
Daum View AD에서 배경음악 쿠폰 받다.  (4) 2010.07.12
퍼즐 조각 찾기  (5) 2010.05.14

Comment +0

인생의 무게

사진2011.09.08 23:04

NIKON D90 | Manual | 1/3200sec | F/3.5 | 0.00 EV | 18.0mm | ISO-200 | 2011:05:07 12:54:56



우리가 저마다 힘에 겨운
인생의 무게로 넘어질 때
그 순간이 바로 우리들의
사랑이 필요한거죠




- 2011년 5월 경주 -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궁평항  (2) 2011.09.18
인생의 무게  (0) 2011.09.08
누군가의 아파트  (2) 2011.08.03
해질녘, 헤이리.  (0) 2011.06.06
새벽, 한강  (0) 2011.05.01
양재천 벚꽃놀이  (0) 2011.04.23

Comment +0

퍼즐 조각 찾기

일상2010.05.14 17:16


인생을 거대한 퍼즐판에 나만의 조각들을 채워나가는 과정으로 비유한다면
'평생을 함께할 사람'은 아마 한 가운데의 가장 크고 중요한 조각이 아닐까 싶다.
모든 조각을 완벽하게 맞추더라도 그 조각이 없다면 그 퍼즐판은 절대로 완성될 수 없다.

그렇다고 그 조각을 찾기가 쉬운 것도 아니다.
세상엔 무수히 많은 조각들이 있고 대충 끼워 맞춰보면 엇비슷하게 들어가는 조각들도 있을 것이다.
그러한 조각들이 단지 금빛을 띄고 있다는 이유만으로 억지로 그 자리에 끼워넣고서는
'이만하면 남부럽지 않지?'라는 마음가짐으로 살아가는 사람들도 있다. 아니, 꽤 많다.
하지만 그렇게 완성된 퍼즐은 그 부조화가 다른 모든 퍼즐 조각들에게 영향을 끼치게 되고
금빛으로 반짝반짝 빛날지는 몰라도 전체적으로 봤을 때는 훌륭한 그림이라고 볼 수가 없다.
또한 언젠가 그 자리에 꼭 맞는 조각을 우연히 만났을 때의 그 후회와 쓰라림 또한 견딜 수 없을 것이다.

그러면 어디에 있을지 모를 단 하나의 조각을 찾아 무작정 헤매야만 하는 것일까?
나의 짧은 경험으로는 그 자리에 맞는 조각이 세상에 단 하나만 존재하지는 않는 것 같다.
모양은 그 자리에 꼭 맞지만 빨간색 조각, 파란색 조각, 얼룩무늬 조각 등 그 모습이 다른 조각들이 존재한다고 생각한다.
만약 조각을 찾아 헤매던 중에 빨간색 조각을 먼저 발견해서 그 자리에 끼워 넣었고
완성된 그림을 봤을 때 그게 본인의 마음에 든다면 그걸로 된 것이다.
그래야 다른 사람들이 '그 자리엔 파란색 조각이 더 어울린다'고 이야기 하더라도 흔들리지 않을 수 있다.
그 자리에 꼭 맞는 조각이기 때문에 어떠한 시련과 유혹에도 그 모양을 유지할 수 있는 것이다.

요즘 나도 어딘가에 있을 내 조각을 열심히 찾아 다니고 있는데, 그 과정에서 몇 가지 느낀 점이 있다.

1. 조각을 빈 자리에 맞춰볼 때 억지로 구겨넣으려 하지 말 것.
2. 내 자리에 맞지 않는 조각이라고 함부로 내팽개치지 말 것.
3. 내 자리에 맞지 않는 조각을 오랫동안 손에 들고 있지 말 것.
4. 그 조각이 내 자리에 맞고, 맞지 않고를 섣불리 판단하지 말 것.
5. 내 자리에 맞는 조각을 찾지 못한다고 조급해 하지 말 것.

조급해 하지 말라고 써놨지만,
문득문득 느껴지는 가슴 속 허전함 때문에 그 자리를 빨리 채우고 싶은 마음은 어쩔 수가 없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쭌넷 로고 제작  (0) 2011.05.01
Daum View AD에서 배경음악 쿠폰 받다.  (4) 2010.07.12
퍼즐 조각 찾기  (5) 2010.05.14
내 삶의 가장 중요한 가치  (4) 2010.02.17
티스토리로 옮겨왔습니다.  (4) 2010.01.07
탄력 받는 프로토  (4) 2009.11.16

Comment +5

  • 코크 2010.05.23 12:37 신고

    참오랜만이다. ㅋ 공감이 가는.. 거라.. 댓글다네.. 잘 지내고 잇나 ..ㅎ;;

  • 코크 2010.05.24 09:37 신고

    진짜 빠르다.. ㅎ 결혼은 무슨... ㅋ 윗글에 공감(?)이 간대두... ㅎ
    나도 결혼은 하고픈데..사람이....
    넌? ㅎㅎㅎ

  • 코크 2010.05.26 07:33 신고

    시간도 그렇고.. 중우 결혼식도 그렇구..ㅎㅎ;
    내가 아는 친구들중에는 .. 벌써 두번째네..물론.. 남자들중에서만...; ㅎ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