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zun.net

인생의 연결고리

일상2014.09.20 18:01

2014년 9월 20일에 쓴 글입니다.


사람마다 차이는 있겠지만 대체로 5-6살 정도가 자신의 가장 오래된 기억일 것이다. 사람의 기억이란게 컴퓨터 메모리와는 달라서, 정확하지도 선명하지도 않지만 다 잊은 것 같은 기억도 어떤 계기로 다시 살아나곤 한다. 나도 어렴풋이 기억나는 것들을 얘기해보자면, 보조바퀴가 달린 네 발 자전거를 타고 다녔던 기억, 일요일마다 두류공원에 테니스를 치러 가던 아버지를 따라 갔던 기억, 그 앞 매점에서 늘 컵라면을 사주셨던 기억, 여름이면 늘 가까운 계곡에서 텐트치고 물놀이 했던 기억... 안타까운 것은 시간이 지날수록 30대의 젊은 아버지 얼굴이 기억속에서도 희미해져 간다는 사실이다.


어느덧 세월이 흘러 나도 한 달 보름 뒤면 아빠가 된다. 이제는 불금의 강남역보다 주말의 여유로운 브런치가 더 익숙한 나이가 되었다. 내 아이도 머지않아 옹알이를 할테고, 첫 걸음마를 뗄 것이고, 나와 함께 공원에서 신나게 공놀이도 할 때가 올 것이다. 이런 상상을 하다보니 자연스럽게 나의 가장 오래된 기억과 오버랩되어 마치 두 장면이 영화의 편집점처럼 서로 연결된 것 같은 착각이 들었다. 인생의 연결고리랄까...


생각해보면 지금까지의 삶은 늘 미지의 세계였다. 학교란 어떤 곳일까, 중학교에 가면 무엇을 배울까, 대학생들은 어떤 생활을 하고 군대가면 대체 무엇을 하는 걸까, 그리고 결혼하면 어떤 기분일까. 마지막으로 지금은 2세가 생긴 후의 생활에 대해 잔뜩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몇 년이 지나 우리 딸이 걸어다닐 때 쯤이면, 그 때부터는 내가 30년간 보아왔던 아버지의 인생이 그대로 나에게 반복될 거라는 생각에 조금은 서글퍼진다. 마치 30분동안 재밌게 영화를 보고 있다가 갑자기 아주 오래전에 봤었던 영화의 리메이크작임을 깨달은 것 같은? 아무튼 말로 설명할 수 없는 오묘한 감정을 느낀다.


30년 전에는 미처 몰랐다. 힘있게 테니스 라켓을 휘두르시던 아버지가 이렇게 달리기도 못하시게 될 줄은. 내 인생의 화려한 중반부도 중요하지만, 아버지라는 영화의 아름다운 엔딩을 위해서 많이 도와드려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딸의 멋진 오프닝을 위해서도.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생의 연결고리  (0) 2014.09.20
오랜만에 쓰는 일기  (0) 2013.12.31
결혼하는 날  (0) 2012.09.09
쭌넷 로고 제작  (0) 2011.05.01
Daum View AD에서 배경음악 쿠폰 받다.  (4) 2010.07.12
퍼즐 조각 찾기  (5) 2010.05.14

Comment +0

가족사진NIKON D50 | Manual | 1/180sec | F/5.6 | 0.00 EV | 50.0mm | 2007:05:13 14:15:38

사진으로만 보면, 내 키가 183cm니까.. 우리 가족은 모두 초장신???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Stop Button  (2) 2007.06.05
사람을 찾습니다  (5) 2007.05.29
오랜만에 가족사진  (3) 2007.05.25
잊지 말아야 할 밤들  (4) 2007.05.10
담을 수 없는 행복  (2) 2007.05.02
상병 이찬희 / 평택역  (0) 2007.04.12

Comment +3

  • 레오 2007.06.01 00:04 신고

    어머니의 포스가 느껴지는데ㅋ 정말 장신이신듯..
    근데 넌 왜 이상하게 나왔냐?ㅡ ㅡ;;
    며칠 밤새고 햇빛 쬐는 듯한 얼굴인데??

    • ㅋㅋㅋ 정말로 며칠 밤새고 햇빛 쬔거 맞다 -_-;
      갔다 오는 길에 지하철에서 푹 잤거든..
      요즘 내가 피골이 상접하다 ㅋㅋ

  • 레오 2007.06.01 23:53 신고

    어쩐지 표정에서 고된 인생의 여정을 느낄 수 있더라니ㅋㅋ
    이제 찌는 여름 날씨의 시작인데 알아서 몸보신도 좀 하고 해라~ㅋ
    나 짬 안되던 시절때 며칠 밤새고 하다가 쓰러져서 일어나보니 병원에서 링겔 맞으면서 뻗어있더라ㅋㅋ 어찌나 어이가 없던지... ㅡ. ㅡ;;

Billy Elliot

리뷰/영화2006.08.08 11:20

Stephen Daldry 감독 / Jamie Bell, Julie Walters, Gary Lewis, Jamie Draven 주연 / 2000년 作


너무나 유명한 작품이기에 '춤에 대한 열정'이나 '소신있는 꿈' 등에 대한 얘기는 접어두고, 딱 한 가지만 말해보고자 한다. '부정(父情)'에 대해.

철부지 아들의 미래를 위해 아버지는 얼마나 희생할 수 있을까. 돈? 청춘? 건강? 영화 속에서는 자신의 자존심마저 기꺼이 내놓는 아버지의 모습을 보여준다. 나만 그런건 아니겠지만 그런 아버지의 모습이 어찌나 내 아버지의 모습과 겹쳐보이던지. 뒤로는 눈물을 삼키며 돈을 버시면서도 아들 앞에서는 언제나 든든한 후원자이셨고, 자신도 많이 가지지 못하셨으면서 아들의 미래를 위한 일에는 얼마가 들어도 개의치 않으셨던 아버지.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나는 아버지께, 그리고 어머니께 얼마나 보답한 것일까. 이런 생각을 하는 것 조차 부끄럽지만, 내게 주어진 시간 동안 그 희생의 백 분의 일, 아니 천 분의 일이라도 되갚을 수 있다면 나는 행복하겠다. 나머지 천 분의 구백구십구는 내 아들에 대한 나의 희생으로 대신하고자.

부디 아버지를 닮은 아버지가 될 수 있기를.

'리뷰 >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쉘 위 댄스 (Shall we ダンス?)  (2) 2006.08.17
행운을 돌려줘 (Just My Luck)  (4) 2006.08.11
Billy Elliot  (2) 2006.08.08
지금, 만나러 갑니다 (いま, 会いにゆきます)  (1) 2006.06.27
Mission: Impossible III  (1) 2006.06.26
달콤, 살벌한 연인  (4) 2006.06.02

Comment +2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