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명록

  • 프로필사진
    레오ㆍ 2009.01.12 23:22 신고

    오랜만~ㅋㅋ

    시간이 그리 많이 안 지난 것 같은데 방명록에 글 하나 쓸 때마다
    두 세달이 훌쩍 지나가네 ^^;

    2009년 새해 덕담 한마디 해주기엔 어째 날짜가 조~금 애매하다만...
    여튼 2009년에도 2008년에 이어서 직장 생활 잘하고~
    감성형 공돌이로 진화를 계속하길 바란다ㅋㅋ
    글구 기반도 잡혔겠다 이제 옆구리 적셔줄 프리티 걸도 만나기를~!!
    (성당에서 미사만 마치고 나오지 말고 주변을 좀 둘러봐~)

    요새 한파가 장난 아니더만
    오늘 뉴스에 서울 -18도 라는 소리 듣고 깜딱 놀랬다;;;;
    대구도 꽤나 추웠는데 서울 살았음 밖에 나갈 엄두도 못냈겠다 하면서.
    감기조심하고 동파 주의~ㅋ

    그럼 설연휴에 봅세~

    • 프로필사진
      zzunㆍ 2009.01.16 10:58 신고

      직장생활, 감성형 공돌이, 프리티걸 다 필요없다.

      절약하고 돈 모으고 주식 대박나서
      대출금 갚는게 최우선 목표다 ㅋㅋ

      요즘 날씨가 너무 추워서 차 몰고 출퇴근한다;
      따뜻한 내고향 남쪽나라가 그립구나야.

      설 연휴에 보기 힘들지 않을까 싶다.
      일요일 저녁에 내려가니까.. 여유가 없을듯.
      오윤이한테 얘기하긴 했는데
      너네끼리 시간 정해서 만나고
      나는 시간봐서 혹시 가능하면 나가보도록 할게

      니도 새해 복 터지고...
      결혼 안하냐? -0-;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sbnet21.com BlogIcon 조나단봉ㆍ 2008.12.31 22:33 신고

    새해가 몇 시간 남지 않았겠네...
    새해에는 원하는 바 이루길!!

    • 프로필사진
      zzunㆍ 2009.01.02 16:51 신고

      원하는 바 이루길.. 보다는
      원하는 걸(girl) 만나길 -_-;

      농담이고,
      봉도 새해 봉 많이 받아라~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pakddo.net/tt/photo BlogIcon 박또ㆍ 2008.12.24 19:32 신고

    http://www.pakddo.net/tt/photo/607

    노래 선물들고 놀러왔어요.
    메리크리스마스 하세요~ ^^;

    • 프로필사진
      zzunㆍ 2009.01.02 16:50 신고

      답변이 늦었군요;
      노래가 참 인상적입니다 ㅎㅎ

      박또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프로필사진
    박주현ㆍ 2008.12.13 12:34 신고

    형, 오랜만이네... 그런데 직장 생활은 재미있어? ㅋ 아마 형이 원하던 직장이니 일이 재미있고 즐겁겠지 ㅎㅎ

    오늘도 형한테 공부에 대해 궁금한게 생겨서.. 또 이렇게 글을 쓰네. 형 알고있을련지 모르겠지만 나 이제 고3이라 ㅋ 형의 도움을 좀 받으려구..

    형은 고3때 문제집을 정말 많이 풀었다는데 그 비결을 듣고 싶어.... 공부할 때 형은 시간을 정해놓고 문제를 집중해서 풀었는지 아니면 분량을 미리정해놓고 문제를 풀었는지

    그리고 형은 하루에 몇과목씩 공부했는지도 궁금해.. 우린 국, 영, 수, 과학(4과목) 총 7과목... 이렇게만 공부하면 되는데 아마 형때는 이것보다 과목수도 더 많았을 거고....

    또, 형은 수학, 과학 문제 풀다 틀린 문제 나오면 어떻게 대처(?) 했는지 궁금해,,,, 특히 수학은 좀 어려운 문제의 경우 답지보고 이해 가더라도 몇일 지나서 다시풀려고 하면 막히고 이러잖아..... 이렇게 안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그냥 반복해서 몇번 풀어보는 것 밖에 없나?? 하여튼 형의 답변을 듣고 싶어

    끝으로 항상 나한테 많은 조언을 해줘서 정말 감사하고 이번에도 부탁할게~~~~ ㅎ

    • 프로필사진
      zzunㆍ 2008.12.18 10:54 신고

      문제집을 많이 풀기 위한 전제조건은 일단
      그 과목에 대한 전체적인 윤곽이 잡혀있어야 돼
      예를 들어 수학이라는 과목은
      크게 a,b,c,d,e,f 라는 큰 주제가 있고
      세부적으로 이러이러한 내용들이 있고
      그런 내용들을 한 번씩은 정리(비록 나중에 까먹었다 하더라도)한 후에
      문제풀이를 시작하는게 좋아.

      문제를 풀 때 미리 분량을 정해놓진 않았고
      그냥 그 시간 내에 할 수 있는 만큼 하는거야
      수능 100일전쯤 되면 시간관리도 염두해둬야겠지만
      지금은 그냥 최대한 많이 푼다 라고만 정해두면 돼

      나는 국어,수학,사회(4),과학(4),물리2,영어 이렇게 시험봤는데
      사실 하루에 몇 과목 공부하고 그런건 별로 안중요해
      어차피 학교 수업시간엔 그 과목을 공부하면 되고
      자습시간엔 영,수에 중점을 둬야지

      영어,수학은 고3 시작할 때 쯤에 거의 완성단계가 되어야 해
      고3 모의고사 내내 꾸준한 점수가 유지되도록 해야되거든
      영수 점수가 불안하면 다른 과목에 집중할 수가 없으니까
      나도 고2 겨울방학때 영수에 집중해서
      고3 모의고사는 과목당 0~2개 이내로 틀리도록 유지했었어
      그렇게 안정화되면 영수 공부시간을 줄이고
      (물론 영수는 매일 30분~1시간씩 꾸준히 해야됨)
      국어->과학 순으로 정복해가면 될거야.
      나는 국어는 고3 여름방학때,
      사회 과학은 2학기때 점수를 안정화 시켰지.

      고3때 본격적으로 문제풀이 위주로 공부하면서
      오답노트를 만들었는데.. 국어 영어는 안했고
      수학,사회,과학만 만들었어
      위에서 말했듯이 한번씩은 싹 정리를 한 상태였기 때문에
      내가 틀리는건 배웠던걸 까먹었거나
      새로운 유형의 문제에 대처하지 못해서인 경우가 대부분이거든
      그래서 오답노트를 만들어서 정리해놓고
      50분 수업 사이 쉬는시간 10분동안
      문제랑 답, 해설만 가볍게 읽어보는 식으로 보다보면
      며칠 안지나서 그 문제는 거의 외우다시피 하게 되니까
      같은 문제가 나오면 절대로 틀릴 일이 없지
      오답노트 만드는 법은 문제를 잘라서 붙이는거랑
      직접 쓰는 방법이 있고.
      아마 내가 만들어논거 책상에 꽂혀있을듯? -_-;

      아, 틀린 문제를 모두 정리하라는건 아냐.
      실수로 틀린 것들 말고 내가 정말 몰라서 틀린 문제들만.
      문제풀이보다 오답 정리 시간이 길어지면 곤란하니까.

      도움이 되려나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