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zun.net



2006. 5. 11.
Pringles MSL
16강 5주차 B조 최종전
815 III
박용욱 vs 박정석

▶ 기사 열기



박용욱은 가끔 일을 낸다. 도저히 일반인들은 상상하지도 못할 경기를 곧잘 해내곤 한다. 프로토스의 이런 역할은 주로 강민이 했었지만 최근들어, 특히 '다크 아칸'이라는 유닛의 지배자로서 "Devil" 박용욱의 힘은 실로 대단하다.

경기 초반엔 박용욱이 유리했다. 박정석이 패스트 캐리어를 갔지만 별로 효과를 못봤고 박용욱은 지상멀티를, 박정석은 섬멀티를 가져가는 형국이었다. 그러나 맵의 특성상 병력 집중을 제대로 하지 못한 박용욱이 박정석의 진영에 드라군을 계속 쏟아부었고 박정석은 박용욱의 멀티를 하나하나 파괴했다. 이대로라면 박정석이 이기는 상황.

박용욱이 마지막으로 준비한 것은 다크 아칸이었다. 한 기, 두 기, 세 기... 서서히 모이던 아칸은 모든 이의 예상을 깨고 10여기나 준비되었다. 방송 경기 사상 최다 출연이었다.

박정석이 캐리어는 숨겨둔 채 지상병력으로 계속 공격을 퍼부었으나, 박용욱은 그야말로 무한 마인드 컨트롤을 선보였다. 대충 세어봐도 20번 이상 사용한 듯.

마나가 없을거라고 판단한 박정석이 결국 참지 못하고 캐리어를 출동! 시켰고 숨어있던 또 다른 다크 아칸에 의해 모두 빼앗겼다. 몰래 역 다크아칸을 준비했지만 박용욱이 당하지 않았고, 그대로 끌려가다 지고 말았다.

최근 프로토스의 경향이 되어버린 다크아칸. 경기가 장기전으로 접어들면 꼭 한 두기 씩은 보인다. 그만큼 효용성이 높아졌다고도 볼 수 있는데 본인도 배틀넷에서 자주 사용하고픈 욕구를 느낀다. 비록 지금은 헤어져 있지만 -_-; 기다려라~ 배틀넷!!

박정석의 침체기가 길다. 최근에 준우승을 하기도 했는데 MSL에서의 준우승은 별로 기억되지 못한다. 스타리그에서 그를 다시 볼 수 있기를 바란다.

'기복이 심하다'라는 평을 주로 듣는 박용욱이, 그 싸인파의 상승 곡선 중에 있으므로 조만간 크게 일을 한 번 낼 것 같다. 또 한 번의 명경기도 기대해본다.

Comment +0



롤러코스터. 롤러코스터... 롤러코스터다.
그래, 롤러코스터다.
조원선의 목소리가 다시금 내 귓가를 맴돈다.

대학1,2학년때. 또래의 대부분이 그러하듯 별거 아닌 일에 울고 웃고 집착하고 슬퍼하고 그랬었다. 그 시절 내 귓가에 맴돌던 롤러코스터의 노래들은... 참으로 슬펐다.

내게로 와, 내 손을 잡아줘, 습관, 비오는 이른 새벽 자장가, 힘을 내요 미스터 김, Love Virus, Last Scene...

4집은 전혀 들어보지 못했었다. 이런 저런 이유로. 그렇게 롤러코스터는 추억으로 잊혀져 가는듯 했는데... 다시금 이런 노래를 들고 나왔다.

롤러코스터만의 분위기. 조원선만의 목소리. 슬픔. 고독. 그리움. 외로워서 견디지 못했던 그 수많은 비오는 밤들... 그 때 내 맘을 적시던 슬픈 노래와 가사들은 전부 무엇이었을까. 왜 그리도 슬퍼해야만 했던 것일까.

이제는 사랑을 숨길 수 없다는 그녀의 목소리에,
오늘도 나는 슬퍼져만 간다.

행복하게 슬프다...

당신은 알고 있었나요
처음 보던 그 순간부터
이런 모습의 나 믿을 수가 없어요
이렇게 흔들리는 나를 어떻게 해

아- 아무 말도 아- 소용 없어

이제는 더이상 숨길 수 없어요 사랑하고 있어
당신과 나만의 비밀이 되나요 이렇게

갑자기 눈물이 나고
왜 갑자기 또 기뻐지나요
이런 모습의 나 믿을 수가 없어요
이렇게 흔들리는 나를

이제는 더 이상 숨길 수 없어요 사랑하고 있어
당신과 나만의 비밀이 되나요 이렇게

이제는 더 이상 멈출 수 없어요 사랑하고 있어
당신과 나만의 비밀이 되나요

아- 아무 말도 아- 소용 없어

이제는 더 이상 숨길 수 없어요 사랑하고 있어
당신과 나만의 비밀이 되나요 이렇게

이제는 더 이상 멈출 수 없어요 사랑하고 있어
당신과 나만의 비밀이 되나요

'영상 > 뮤직비디오' 카테고리의 다른 글

ISU & JinYi - REQUIEM  (2) 2008.02.16
aiko - 花風  (0) 2007.11.09
aiko - 星のない世界  (2) 2007.09.19
aiko - シアワセ  (2) 2007.05.27
Rollercoaster - 숨길 수 없어요  (4) 2006.03.12
aiko - スタ-  (0) 2006.01.21

Comment +4

  • 나는 졸업한 지금도 별것도 아닌 일에 울고 웃고 집착하고 슬퍼하는 걸.
    그건 어쩌면 나이때문이 아니라 성격탓일지도 몰라.;

    롤러코스터 조원선씨랑은 흑백이 잘 어울리는 것 같네.
    음악만 들었었는데 화면이랑 잘어울리네.
    (요즘 아이팟에 넣고 자주 듣는 노래라 반가워서 답글이 길어졌다;)

    • 생각해보니 성격탓인가봐. 나도 아직 벗어나지 못한거 같거든-_-;
      이번 뮤직비디오는 분위기가 정말 괜찮은듯!!
      (긴 답글은 환영이지~)

  • 새 앨범이 나왔어도 롤러코스터의 음악은 여전히 롤러코스터만이 낼 수 있는 음악이라고 생각해요.
    우울한 기쁨이라고나 할까요? ^_^

<

내가 가장 좋아하는 일본 뮤지션.

정말정말정말 aiko의 노래를 좋아한다.
2002년 처음 알았던때부터 쭈~욱.

사진&동영상은 작년말쯤 새로 나온 싱글 スタ- (star)

항상 그렇지만 그녀의 노래는 가사를 알고 들을 때 많은 것을 느낄 수 있다.

▶ 가사 보기


그리고 여담이긴 하지만
작은 체구와 귀여운 외모, 슬픈듯한 표정..
모든면에서 내 이상형.
하지만 75년생 누님?!
그녀를 처음 알았던 때는 그래도 20대였는데
어느덧 서른이 넘어선 그녀를 보자니
이제 조금은 숙녀같은 느낌도 난다..

'영상 > 뮤직비디오' 카테고리의 다른 글

ISU & JinYi - REQUIEM  (2) 2008.02.16
aiko - 花風  (0) 2007.11.09
aiko - 星のない世界  (2) 2007.09.19
aiko - シアワセ  (2) 2007.05.27
Rollercoaster - 숨길 수 없어요  (4) 2006.03.12
aiko - スタ-  (0) 2006.01.21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