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zun.net

"당신이 어디 있는지 안다"
[매일경제 2003-07-18 14:51:00]

미국의 어플라이드 디지털 솔루션스(ADS)는 사람의 피부에 이식해 병 력에서부터 신원까지 확인할 수 있는 마이크로칩을 17일(현지시간) 멕시코에서 판매에 나섰다고 밝혔다.
미국에서 지난해 시판에 들어간 이 마이크로 칩(베리칩)은 개와 고양 이를 추적할 수 있도록 하는 아이디어를 응용한 것이다.

쌀알 크기로 팔이나 엉덩이에 이식되는 칩은 사람의 혈액형에서 이름 에 이르기까지 칩 이식자의 모든 정보를 담고 있으며, 병원이나 보안 당국 관계자들은 스캐닝 장치를 통해 이 칩의 정보를 판독할 수 있다 .

멕시코 정부는 수도인 멕시코시티에서 납치, 강도, 사기가 자주 발생 하자 범죄 예방 방안으로 이 칩에 관심을 보여왔다.

실제로 이 회사는 카를로스 알타미라노라는 직원의 오른 팔에 주사기 나 국부마취제를 사용해 칩을 이식했다. 이 직원은 "전혀 해롭지 않 았고, 모든 과정에 걸쳐 아무 고통도 없었다"고 말했다.

회사측은 멕시코내에서 판매 첫해 1만명에게 칩을 이식하기를 희망하 고 있다고 밝혔다.

칩은 개당 150달러이고, 연간 사용료는 50달러. 스캐닝 장치와 관련 한 소프트웨어는 1200달러이다. 칩 사용자들은 24시간 고객상담센터 에 전화를 하면 언제든지 이식된 칩의 정보를 갱신하거나 관리할 수 있다.

베리칩은 5마일 이내에 있는 대상을 추적할 수 있지만 멕시코 당국은 더 멀리 있거나 납치된 사람도 추적할 수 있도록 위성기술을 활용한 새로운 칩의 개발을 원하고 있다.

반면에 이 칩의 사용에 대해 사생활 침해라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이향휘 기자>

< Copyright ⓒ 매일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mment +1

  • zzun 2003.07.18 17:06 신고

    All-IP화가 사물뿐만 아니라 인간에게도 적용되겠네 -_- 저 칩의 이식을 희망하는 사람들은 자신의 사생활은 어찌되어도 상관없다는건가? ㅡㅡ;

인터넷 자료 막 쓰다간 혼난다.

[중앙일보] 원낙연 기자

직장인 동호회를 운영하는 李모(34)씨는 최근 한 법무법인으로부터 전화를 받았다. "저작권을 관리해 주는 작가의 사진이 홈페이지에 올려져 있다. 저작권 침해로 소송을 내겠다"는 것이었다.

깜짝 놀란 李씨는 법무법인으로 달려가 "저작권 표시도 없이 여러 사이트에 올라 있어 단순히 옮겼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법무법인 측은 "소송을 피하려면 1백40만원을 내라"고 요구했다.


개인이나 소모임이 운영하는 홈페이지와 쇼핑몰이 늘면서 사진.글 등을 복사했다가 법적 분쟁에 휘말리는 경우가 급증하고 있다. 인터넷 사이트에 부지기수로 올라 있더라도 저작권자 허락없이 사용할 경우 불법이라는 사실을 잘 모르기 때문이다.


최근에는 인터넷에서 무단 이용하는 사진을 찾아내 손해배상금을 전문적으로 받아주는 법무법인과 저작권 대리 중개업체까지 등장했다. 이들은 손해배상액 협상을 유리하게 이끌기 위해 먼저 형사고소를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쇼핑몰 홈페이지를 운영하는 鄭모(27)씨도 최근 한 중개업체로부터 고소하겠다는 통보를 받고 당황했다. 판매하는 상품의 사진을 다른 홈페이지에서 찾아 게재했는데, 해당 사진의 저작권을 대리하는 업체라는 것이다.


鄭씨는 "그 사진 때문에 고소 위기에 처한 쇼핑몰 업체가 여럿"이라며 "자신이 찍은 사진들을 인터넷 이곳저곳에 아무런 설명없이 뿌려놓은 뒤 접속한 컴퓨터(IP) 주소를 추적해 손해배상금을 요구하는 '저작권 사냥꾼'들도 있다"고 주장했다.

Comment +2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