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zun.net

부산·대구서 '살인 더위'로 2명 숨져

[한국일보 2004-07-23 01:43]

폭염이 연일 계속되면서 22일 전국에서 4명이 숨지거나 중태에 빠지는 등일사병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이날 낮 12시께 부산 사상구 삼락동 D모텔 맞은편 낙동강 둑 나무 그늘에서 잠자던 한모(89)씨가 더위로 숨졌으며 울산에서도 태화강 둔치 산책로에서 일사병으로 50대 남자가 쓰러져 있는 것을 이웃 주민이 발견, 119구급대에 신고해 병원으로 옮겼으나 중태다.
대구 달서구 용산동에서는 지체장애자인 최모(23)씨가 무더위에 지병인 간질이 악화돼 숨졌으며 노점상 이모(63)씨가 탈진증세로 쓰러져 병원에서치료를 받고 있다. 강원 강릉시 주문진읍 장덕리 양계농장에서는 폭염으로닭 1,000여 마리가 폐사했다.

전력사용량도 급증하면서 22일 오후3시 전력사용량이 4,970만kW를 기록,3일 연속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부산ㆍ대구ㆍ울산에서는 전력 수요를감당하지 못한 변전기가 폭발하면서 아파트 단지마다 정전사태가 잇따라주민들이 무더위 속에 큰 불편을 겪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낮 기온은 밀양이 37.2도로 올 여름 들어 전국에서가장 높이 올라간 것을 비롯, 대구 35.2도, 강릉 34.9도, 서울 32도 등 전국 대부분 지방이 30도를 넘었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는 밤에도 기온이25도 밑으로 떨어지지 않는 열대야 현상이 반복됐다.

기상청은 더위가 한동안 계속되겠으나 중부지방은 주말 한 때 비가 내리면서 약간 수그러지겠다고 예보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중부지방의 경우 주말인 24일 밤과 일요일인 25일 새벽사이에 비가 내려 최고 기온이 30도 아래로 내려가는 등 무더위가 다소 주춤하겠지만 남부와 동해안 지방은 주말과 일요일에도 32도를 넘는 땡볕더위가 계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기수 기자 mounta@hk.co.kr<저작권자ⓒ 한국아이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 +1

‘사채의 덫’에 여대생 통곡

[경향신문 2004-04-28 19:31]
 
빚 4백만원을 갚지 못한 20대 여성에게 성매매를 통해 25배나 되는 돈을 받아낸 사채업자들이 붙잡혔다. 이들은 특히 생리억제제까지 복용시키며 생리기간 중에도 ‘영업’을 강요한 것으로 드러났다.

박모씨(24·여)는 2002년 4월 친구와 함께 서울 강북구 수유동의 한 사채업소를 찾아가 4백만원을 빌렸다. 대학생이 된 뒤 씀씀이가 커지다보니 자신도 모르는 새 카드빚을 지게 됐기 때문.


하지만 학생 신분으로는 하루단위로 이자를 계산하는 사채를 갚을 방도가 없었다. 게다가 함께 돈을 빌린 친구가 연락을 끊고 사라진 뒤 보증을 섰던 박씨가 친구의 빚 3백만원까지 고스란히 떠안게 됐다. 갚아야 할 돈도 8개월 만에 2천만원으로 불어났다.


이때부터 박씨는 사채업자로부터 끔찍한 폭행과 착취를 당해야했다. 빚독촉을 하던 사채업자 박모씨(35) 등은 2002년 12월 박씨를 사무실로 불러내 한 인터넷 미팅 사이트에 강제로 가입시켰다. 사이트를 통해 연락오는 남성들과 성매매해서 돈을 갚으라는 협박이 이어졌다. 박씨는 “그런 일은 절대로 할 수 없다”며 애원했으나 아무 소용이 없었다. 사채업자들은 각목을 휘둘러대기도 하고 자신들의 몸에 새긴 문신 등을 박씨에게 내보이며 “돈을 갚지 못하면 가족들도 가만두지 않겠다”고 겁을 줬다.


박씨는 이후 1년2개월 동안 사채업자들의 사무실로 출근하다시피 하며 하루에도 수차례씩 성매매를 강요받았다. 가족 몰래 대학도 자퇴했다. 남성들과 관계를 맺고 받은 화대는 고스란히 사채업자들의 주머니로 들어갔다. 사채업자들은 생리기간에도 성매매를 할 수 있도록 박씨에게 생리억제제까지 복용시켜가며 일을 시켰다. 이런 방법으로 사채업자들이 박씨로부터 뜯어낸 돈은 무려 1억여원.


견디다 못한 박씨는 지난 2월 사채업자들로부터 도망치기 위해 모든 연락을 끊고 잠적했다. 가족들은 영문도 모른 채 가출인 신고까지 했다. 결국 경찰이 친구 집에 숨어있던 박씨를 찾아냈고 그를 통해 사채업자들의 범행도 낱낱이 드러나게 됐다.


박씨는 경찰에서 “일순간의 실수로 일생을 망치고 말았다”며 울음을 터뜨렸다. 경찰 관계자는 “일찍 신고만 했다면 이런 일을 당하진 않았을 것”이라며 안타까워 했다.


〈김동은기자〉

Comment +1

  • zzun 2004.04.29 00:44 신고

    영화 '나쁜 남자'의 내용과 거의 똑같다... 이런 일이 실제로 일어나는구나...



폭설 내린 한반도의 인공위성사진  
[로이터 2004-03-09 13:49:00]

【워싱턴=로이터/뉴시스】 7일(현지시간) 미 항공우주국(NASA)이 테라인공위성으로 촬영한 한반도의 모습. 지난 6일 쏟아진 기록적인 폭설이 한반도 중부를 고스란히 덮고 있는 모습이 선명하다.

Comment +2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