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zun.net

NIKON D90 | Manual | 1/1000sec | F/3.5 | 0.00 EV | 18.0mm | ISO-200 | 2009:08:29 16:41:05


재즈 음악에 취한 채로 글로버 가든을 나와 다시 언덕길을 내려왔다.

여행을 하면서 관광명소를 가고, 맛집을 가서 맛있는 음식을 먹고, 사진을 찍고 그런 것들도 필요하지만
그보다는 잊지 못할 단 하나의 순간을 뇌리에 남기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글로버 가든의 재즈는 나에게 그런 순간이었다.




NIKON D90 | Manual | 1/60sec | F/3.5 | 0.00 EV | 18.0mm | ISO-200 | 2009:08:29 16:58:31


오래된 성당이 있는 곳이다보니 성물가게 비슷한 곳이 있었다.
거기서 스태인드 글래스 그림의 향초를 샀다.
어머니와 친구에게 하나씩 선물했는데 잘 쓰고 있으려나...



NIKON D90 | Manual | 1/640sec | F/3.5 | 0.00 EV | 18.0mm | ISO-200 | 2009:08:29 17:10:36


그리고 다시 지도를 보면서 열심히 걸었다.
난 처음 간 도시에서는 지도를 보고 걸으면서 지리를 익히려고 하는 경향이 있다.

'네덜란드인의 거리'라는 저 동네는 2차대전 전후로 네덜란드인들이 모여 살았던 곳이라고 한다.
그래서 주변에 오래된 서양식 건물도 많이 보이는데 나가사키가 항구도시라는 사실을 새삼 깨달았었다.

걷다가 바다가 보이는 곳에 앉아서 한참이나 멍하니 있었다.
지금 생각해보면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
그냥 해가 지고 있는 걸 바라봤던 것 같다.
그러다 배가 고파져서 일어났다.

아, 나가사키까지 왔으면 잊지 말고 먹어야 하는 것이 있지...





NIKON D90 | Manual | 1/125sec | F/3.5 | 0.00 EV | 18.0mm | ISO-200 | 2009:08:29 17:44:02


NIKON D90 | Manual | 1/50sec | F/3.5 | 0.00 EV | 18.0mm | ISO-200 | 2009:08:29 17:51:30


바로 나가사키 짬뽕!
짬뽕이라는 음식이 탄생한 곳이 바로 나가사키다(중국이 아님).

사실 일행이 없어서 혼자 식당에 들어간다는 게 좀 부끄러웠지만
'내가 평생 나가사키를 다시 올 수 있을까'라고 생각하니까 용기가 났다.

메뉴는 여러가지가 있었지만 역시 정석대로 '찬-퐁'을 시켰다.
우리나라 짬뽕과는 달리 닭뼈로 육수를 내고 맵지 않게 양념을 한다.
숙주나물이 아주 많이 들어가 있고 해산물은 조개살 정도가 들어가 있었던 것 같다.
흔히 먹는 일본 라멘과 우리나라 짬뽕 맛의 중간 정도?
맛은 좋았다!

장충동 족발집처럼 '원조'라고 불리는 가게가 여럿 있는 것 같았다.
저 가게도 그 중 하나.


이제 배도 부르고,
나가사키에 해야할 일도 한 가지만 남았다.





NIKON D90 | Manual | 1/125sec | F/3.5 | 0.00 EV | 18.0mm | ISO-640 | 2009:08:29 18:54:33


NIKON D90 | Manual | 1/125sec | F/3.5 | 0.00 EV | 18.0mm | ISO-640 | 2009:08:29 18:55:24


NIKON D90 | Manual | 1/50sec | F/3.5 | 0.00 EV | 18.0mm | ISO-1600 | 2009:08:29 19:00:13


나가사키는 항구도시이기 때문에 야경으로도 유명하다.
야경을 보기 위해 케이블카를 타고 산 정상으로 올라갔다.
3층짜리 건물에 식당과 카페가 있고 사람들도 꽤 많았다.

산 중턱의 야외공연장에서 유명한 가수가 공연을 하고 있어서 조금 시끄럽긴 했지만
그리고 8월말인데도 해가 지니까 바람이 많이 불어서 좀 춥긴 했지만
그래도 꿋꿋이 버티면서 어둠이 내리기를 기다렸다.





NIKON D90 | Manual | 20sec | F/22.0 | 0.00 EV | 18.0mm | ISO-200 | 2009:08:29 19:12:33


아직 완전히 어두워지기 전에 찍은 사진.

더 어두워졌을 때는 제대로 사진을 찍지 못했다.
정말 예뻤는데...

그렇게 혼자 궁상맞게 감동하고 있다가
다시 케이블카를 타고, 버스를 타고, 기차를 타고 머나먼 길을 달려 다시 후쿠오카로 돌아왔다.

사실 나가사키를 가기로 결정한 것도 일본에 도착하고 나서니까
숙소를 구하지 못해 고생한 것도 그리 힘들다고 생각하지 않았다.





NIKON D90 | Manual | 1/100sec | F/3.5 | 0.00 EV | 18.0mm | ISO-200 | 2009:08:30 10:17:49


푹 자고 일어난 마지막날은 다시 후쿠오카 시내를 돌았다.
쇼핑도 좀 하고.

전에 도쿄에서 들렀던 프린팅 티셔츠를 파는 가게도 후쿠오카에 있더라고.




NIKON D90 | Manual | 1/50sec | F/3.5 | 0.00 EV | 18.0mm | ISO-500 | 2009:08:30 10:50:37


지하상가는 우리나라와 별반 다를 게 없다.




NIKON D90 | Manual | 1/800sec | F/3.5 | 0.00 EV | 18.0mm | ISO-200 | 2009:08:30 11:08:12


NIKON D90 | Manual | 1/50sec | F/3.5 | 0.00 EV | 18.0mm | ISO-400 | 2009:08:30 11:14:21

일본에서 혼자 들어가서 먹기 쉬운 것은 역시 라멘이다.
유명한 체인점(?)인 잇푸도(일풍당) 라멘.

역시나 이번에도 조금 얼큰한 라멘에 세트메뉴로 시켰더니 저렇게 나왔다.
매운 정도를 선택해서 주문할 수 있다.

그렇게 일본에서의 마지막 식사를 하고 다시 공항으로 향했다.






끝나지 않을 것 같았던 이 여행기도 어쨌든 1년여만에 끝이 났다.
귀국하던 비행기에서 찍었던 구름을 보니 또 마음이 동한다.



북큐슈 여행기는 여기서 끝나지만,
런던/파리 여행기로 커밍 쑨.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