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zun.net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년에 우연히 '이소라의 프로포즈' 앨범을 듣다가

뭔가에 홀린듯 계속 이 노래만 들었던 기억이 난다.

김동률이 만든 곡에
김현철이 가사를 쓰고
장혜진이 노래를 불렀다.

'진심'이 느껴지는 노래를 찾기란 매우 어렵다.

==

오늘밤 그대에게 말로 할수가 없어서
이런 마음을 종이 위에 글로 쓴 걸 용서해

한참을 그대에게 겁이 날 만큼 미쳤었지
그런 내 모습 이제는 후회할지 몰라

하지만 그대여 다른 건 다 잊어도
이것만은 기억했으면 좋겠어

내가 그대를 얼만큼 사랑하고 있는지를
사랑하는지를

==

외로이 텅빈방에 나만 홀로 남았을때
그제야 나는 그대 없음을 알게 될지 몰라

하지만 그대여 다른 건 다 잊어도
이것만은 기억했으면 좋겠어

내가 그대를 얼만큼 사랑하고 있는지를
사랑하는지를

==

그대...
이제는 안녕

1994년 어느 늦은 밤

==

Comment +2

  • 간만에 들렸습니다.

    이 노래 너무 슬퍼요.
    진심은 글쎄요. 아픕니다. 움하.

    전 자전거를 타다 좀 다쳐서 이래저래 고생하는 중이어요.
    곧 추석이네요. 대구에 내려가시려나요? 준비 잘하셔서 즐겁게 다녀오시길 (연휴 넘 짧네요 흙흙)

    • 결혼 생활은 잘 하고 계신가요? ㅎㅎ

      3년전에 쓴 글에 댓글이라니 좀 쌩뚱맞지만
      그래도 댓글이 없는 걸 보니 허전해서 하나 남깁니다.

      늘 좋은 일만 있으시길!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