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뷰/드라마

1リットルの淚 (1리터의 눈물)

1리터의 눈물

무라카미 마사노리, 키노시타 타카오 감독 / 사와지리 에리카, 니시키도 료, 야쿠시마루 히로코 주연 / 2005년 作


 제목 그대로 전형적인 최루성 드라마다. 불치병에 걸린 소녀의 투병기를 다룬 작품. 하지만 이케우치 아야(15)라는 인물이 가상이 아니라 실재했었다는 점에서 '눈물(淚)' 이상의 그 무엇을 느끼게 했다.



매회 엔딩 마다 그녀의 사진과 함께 흘러나오는 음악 'Only Human'이다. 일본에서 활동하는 우리나라 가수 K가 불렀다. 드라마 내용과 너무나 잘 어울리는 제목과 가사가 아름답다. (엔딩에 나오는 사진들도 너무 좋다 ㅠ.ㅠ)



최근 들어 좋지 않은 행동을 많이 하고 있는 사와지리 에리카지만 이 드라마가 방영될 당시만 해도 엄청난 대스타였다. 만행을 저지르고 나서 팬들이 '<1리터의 눈물>을 보면서 흘린 내 눈물을 돌려달라!'라고 말할 정도였으니까. 어쨌든 의젓한 맏딸이자 병마에 맞서 의연했던 여고생으로서의 역할을 잘 소화한 것 같다.

15살의 어린 소녀가 삶이라는 것에 대처했던 자세, 아이를 잃게 되는 부모의 마음, 어머니로서 혹은 아내로서의 현명함, 사라져가는 언니(누나) 편에 서 주었던 동생들, 결국은 곁을 떠날 수 밖에 없었던 친구들, 마지막까지 남아준 한 남자의 아픔 등등 여러 가지를 느낄 수 있는 드라마였다.

부끄러운 이야기지만 퇴근길 지하철에서 보다가 눈가에 눈물이 맺히기도 했다. -_-; 내가 가장 슬퍼했던 장면은 여동생 아코(나루미 리코)가 언니의 병을 알게 되고 조금씩 행동이 바뀌는 부분이었다. 많은 공감이 갔다.

이케우치 아야가 직접 썼다는 책을 읽어보고 싶어 졌다.

(덧붙여 OST에 포함된 レミオロメン(Remioromen)의 '3月9日', '粉雪' 모두 너무 좋은 곡들이었음~)
  • 레오 2008.05.13 2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뒷북... 뭐 하나 추천을 하면 1년쯤 뒤에 보는구만ㅋ

  • 레오 2008.05.13 2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데 이거 글 하나 쓰고 입력키 누름 반응이 좀 늦네... 이거 우리집 컴만 그런건가? ㅡ ㅡ;

    • zzun 2008.05.15 12: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바로바로 되던데... 너네집이 이상한거다.

    • 레오 2008.05.17 2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보안을 높여놔서 그런가...

      입력하고 3~4초 지남 null이라고 창 하나 뜨고 그 담에 입력되어 있다 ㅡ ㅡ;

      네이버에 익숙해져서 그런가 울집 컴이 쭌넷과 마주하기 상당히 쑥스러운 거 같네. 쭈삣쭈삣하구 말야ㅋㅋ

  • 레오 2008.05.17 2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2,3년 전까지 거슬러 올라가야 하는건가....;;;;

    세월 참 빠르네 ^^;

    내가 2006년 초여름쯤에 본것 같다. 2005년은 막 제대했을 때니깐 아닐 거고.

    난 폰 메모리에 집어 넣고 하루에 1,2시간씩 봤는데ㅋㅋ

    도서관에서 맞은 편 앉았던 사람이 꽤 놀랐을걸~

    갑자기 훌쩍거리고 눈가 뻘개져 있고 이럼 ^^;